• ‘고개 숙인’ 안철수…”텅 빈 강연장은 ‘비대면’ 강의 탓일까?”
    ‘고개 숙인’ 안철수…”텅 빈 강연장은 ‘비대면’ 강의 탓일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18 13: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서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서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사진='딴지 게시판'/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위상이 예사롭지 않다.

    안 대표는 지난 10일 국민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한민국 미래비전〉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하지만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기껏해야 국민의당을 출입하는 기자 몇 명과 행사를 준비하거나 수행하는 일부 당직자 등을 제외하고는 정작 수강하려는 학생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최근 다시 확산추세의 '코로나19' 상황 탓인지, 아니면 그의 추락한 정치적 위상 때문인지 학생은 물론이고 당 관계자나 지지자들조차 손에 꼽을 정도에 불과해 강단에 오른 안 대표의 얼굴에는 당혹스런 표정이 묻어 나왔다.

    결과적으로 이날 행사는 언론에 보도조차 되지 않았고, 뒤늦게나마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조그맣게 단신으로 소개돼 올라 있을 따름이다.

    방송인 김용민 PD는 18일 “코로나 때문에 애초 비대면 강의를 한 계획한 것인지, 강연자가 별로라서 불가피하게 비대면의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아리송하다”며 안타까움을 포장해 한번 비틀었다.

    한편 17일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의 의뢰로 지난 15~16일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결과, 안 대표는 범야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25.5%)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11.0%), 무소속 홍준표 의원(10.8%)에 이어 4위(7.6%)에 턱걸이했다. 가히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초라한 지지도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언택트 2020-11-18 21:23:01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민대 정치대학원 북악정치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한민국 미래비전' 주제로 특강하면서 이같은 우려를 표했다.

    특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을 감안해 50명 이하 인원만 참석한 채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