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펀드에 넣은 자녀 증여금 5천만원, 모두 사라져 잔고 ‘제로’다”
    조국 “펀드에 넣은 자녀 증여금 5천만원, 모두 사라져 잔고 ‘제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2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부메랑을 맞고 있다. 사진=JT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부메랑을 맞고 있다. 사진=JT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지난해 청문회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언행불일치와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상처를 깊게 해젊은 청소년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위화감 제공자'라고 할퀴어댔던 금태섭 전 의원.

    그러나 스스로 ‘금수저’임을 자처했던 그는 최근 20대 나이에 불과한 두 아들에게 각각 16억원이라는 거액을 증여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더 나쁜 위화감 제공자'라는 부메랑을 맞고 있다.

    이에 조 전 장관이 20일 “어제부터 기자들이 문자를 보내 작년 일을 다시 질문하며, 수익이 얼마나 났느냐를 묻기에 개별 답하지 않고 이 공간에 간략히 밝힌다”며 관련 내용을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경심 교수는 자녀에게 각각 5천만원을 (합법) 증여하였고, 이후 개별주식 보유가 불허되지만 사모펀드 가입은 허용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 돈을 5촌 시조카의 권유에 따라 문제 사모펀드에 넣었다”며 “그러나 작년 사태 이후 문제 사모펀드의 가치가 사실상 ‘0’이 되어, 동 펀드에 들어간 돈 모두가 사라졌다”고 털어놓았다.

    결국 큰 돈을 벌기는커녕 되레 투자금 전액을 모두 날리는 큰 손해를 보았다는 설명이다.

    이어 “작년 언론과 야당은 이상에 대하여 ‘편법 상속’, ‘부의 대물림’이라고 맹공을 퍼부었고, 저는 ‘가진 자’로 합법 여부 불문하고 국민들께 위화감을 드린 점에 대하여 공개 사과하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금 전 의원은 지난해 조 전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언행불일치와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대해 동문서답식의 답변으로 상처를 깊게 했다”며 “조 후보자는 이런 논란으로 젊은 청년세대에게 실망을 안겨줬으니 변명하지 말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다그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