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살 반란 주범 전두환 동상 철거 정당하다”
    “학살 반란 주범 전두환 동상 철거 정당하다”
    5·18국민행동, 21일 청주지검 앞서 전두환 동상 훼손하다 구속된 A씨 석방 촉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1.21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국민행동은 21일 청주지검 앞에서 긴급 집회를 열고 청남대 전두환 동상을 훼손하다가 적발돼 구속된 A씨를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사진=5·18국민행동/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5·18국민행동은 21일 청주지검 앞에서 긴급 집회를 열고 청남대 전두환 동상을 훼손하다가 적발돼 구속된 A씨를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사진=5·18국민행동/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청남대 전두환 동상의 목을 자르려다가 적발된 A씨를 사법당국이 구속하자 충북지역 5·18국민행동이 즉각 석방하라고 나섰다.

    앞서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쯤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청남대 내 전두환 동상의 목을 자르다가 적발됐다. 

    이어 청주상당경찰서는 21일 A씨를 공용물건 손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청주지방법원이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대해 5·18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청주지검 앞에서 긴급 집회를 열고 “역사 정의를 위해 학살 반란 주범 전두환 동상의 목을 벤 것은 정당하다”며 “행동하는 양심, 정의로운 A씨를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충북도는 역사의식도 없이 관광자원을 하겠다고 학살반란자의 동상을 세웠다”며 “충북도의 처사에 분노한 A씨의 행동은 의미 있는 사건이다. A씨를 처벌한다는 것은 정의롭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북도는 학살 주범 전두환·노태우 동상을 즉시 철거하라”며 “5·18국민행동은 오늘부터 전 국민적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손들에게 살인 악행을 하고 반란으로 권력을 잡아도 대통령만 되면 동상을 세워주고 기려준다는 잘못된 인식을 남기는 것은 아주 잘못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지난 5월 충북도는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를 결정했으나 곧바로 시행하지 않고 충북도의회에 관련 조례 제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북도의원 25명의 동참 속에 발의된 관련 조례는 뒤늦게 찬반 논란에 휩싸이며 도의회 상임위원회에 계류됐고 이상식 의원이 조례철회서를 내며 제정되지 못했다.

    이에 5·18단체는 철거가 안 되면 역사적 사실을 확인하는 안내판 설치 등 해결책을 제시하며 실마리가 잡히는 듯 했으나 A씨 사건이 발생하고 사법당국이 즉각 A씨를 구속하며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