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못할 스트레스…함몰유두‧큰 유두”…30분 만에 교정
“말 못할 스트레스…함몰유두‧큰 유두”…30분 만에 교정
김영문 청주 미앤모 성형외과 원장 “일상생활 걸림돌 큰 유두 '유두축소수술'
염증유발 함몰유두 등 국소마취로 30분 만에 '교정수술'…모양‧만족도 높아”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11.2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문 청주 미앤모 성형외과 원장
김영문 청주 미앤모 성형외과 원장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누구에게나 말하기 어려운 신체적 콤플렉스가 하나쯤 있을 것이다. 그곳이 드러내놓고 말하기 어려운 곳이라면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다. 

요즘은 유방의 경우 확대수술이 미용수술로 여겨질 만큼 많은 여성들이 하고 있고, 유방 축소 수술도 큰 유방의 모양을 좀 더 예쁘게 교정하는 수술로 많이 하고 있다.

그런데 유방 성형을 하는데 있어 쉽게 드러내기가 어려워 망설여지는 고민도 있다. 함몰유두이거나 유두의 크기가 평균 여성 보다 커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경우다. 

아직까지 많은 여성들이 이런 것까지 교정하는 수술이 있는지 알지 못해 고민만 하고 있다. 청주 미앤모 성형외과 김영문 원장으로부터 함몰유두와 유두축소수술에 대해 들어봤다.

◆평균 여성 보다 큰 유두…일상생활에 지장 초래

상담을 하다보면 유두의 크기가 평균 여성 보다 커서 고민하는 여성들이 의외로 많다. 특히 유방의 크기가 작은 분들이 큰 유두를 가지고 있을 경우, 미용상 개선이 필요한 경우가 더 많다. 본인의 임상 경험으로 유선조직과 지방조직이 아주 작아서 (심지어 남성과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로)소위 절벽이라고 말할 정도도 작은 유방을 가진 여성분들 중 큰 유두를 가진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유두가 너무 크면 미용상 예쁘지 않기 때문에 목욕탕에 갈 때 움츠려 들게 되고, 수영복을 입거나 여름에 얇은 옷을 입을 때 유두가 도드라져 여간 신경 쓰이는 것이 아니다.

때로는 배우자의 축소 수술 권유로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도 있다. 피부가 약한 여성들 중에는 큰 유두가 속옷에 자극을 많이 받아 상처가 나 고통을 호소하시는 분들도 있다.

◆‘유두축소술’ 국소마취로 30분 내 예쁜 모양 잡아

미용상으로나 생활의 불편 때문에 유두 축소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30분 정도의 짧은 시간 안에 비교적 간단하고 위험하지 않게 끝낼 수 있는 수술이다.

유두 축소술은 수술 후 갖게 될 유두의 모양으로 디자인한 뒤 국소마취로 가능하다. 과한 유두를 수술 전 디자인 한 대로 절제한 후 봉합하는 과정으로 진행하고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수술 후 3일 정도 후에 샤워도 가능하다.

본인에게는 항상 신경 쓰여 왔던 문제였기 때문에 유두 축소술 후 만족도는 예상보다 상당히  높다. 단순히 큰 유두를 줄이기도 하지만, 많이 돌출되어서 축 늘어져 있는 유두를 짧게 줄여주면서 유두의 모양을 예쁘게 만들기 때문에 더 만족 하는 것 같다.

◆함몰유두 방치 시 염증 동반‧모유수유 불가능 

함몰유두는 유두가 유륜피부보다 속으로 파고 들어가 있어 정상적으로 돌출되어 있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현재까지 어떤 노력으로도 한 번도 돌출 된 적이 없는 진성함몰유두와 압력을 주어 빼냈을 때 일시적으로 유방 밖으로 돌출되어 나오는 가성함몰유두로 나눌 수 있다. 진성 함몰유두일 경우는 분만 후 모유수유가 불가능하다.

함몰유두인 경우, 해당부위에 이물질이 끼인다거나 냄새가 날수 있어 위생적으로 좋지 않다. 심한 경우는 염증도 동반하는데 이러한 이유로 교정을 원하는 분들이 많다.

함몰유두를 교정해 주는 시술은 유두를 잡아당기고 있는 유선조직이나 결합조직을 느슨하게 하거나 절단해서 함몰 유두를 유륜 밖으로 나오게 하고, 빈 공간이 된 유륜 속 조직을 잘 봉합해 주면 된다. 1~2cm의 작은 절개로 교정 수술이 가능하며, 국소마취로 진행해 시술 시간은 30분 정도 소요되며 시술 후 통증이나 생활의 불편은 거의 없다.

함몰유두 교정술은 이제껏 여성들이 말하지 못하는 은밀한 부위에 있던 열등감을 해결해 주기 때문에 시술 후 만족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