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상생’-충남 ‘실익’…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 나와야
대전 ‘상생’-충남 ‘실익’…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 나와야
허태정 대전시장 “상생 바탕 주도, 경쟁력 강화”-충남도 “실효성 판단”
4개 시·도지사, 광역생활경제권 구축 합의… 추진 방안 구체화 필요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11.2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을 강조하며, 대전시의 주도적 역할을 위한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한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을 강조하며, 대전시의 주도적 역할을 위한 경쟁력 강화를 주문했다.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가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서 ‘상생’을 바탕으로, 주도적 역할을 위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충청권 4개 시·도가 지난 20일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에 뜻을 모았지만, 충남도가 이에 앞서 충청권 메가시티에 대해 ‘실익’ 판단에 따른 다소 신중한 입장을 내보인 상황에서 대전시의 전략적 추진 방안이 어떤 식으로 마련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이 23일 주간업무회의에서 “대전이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의 중심축에 서도록 경쟁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상생’과 ‘협력’을 강조했다.

충남도가 지난 15일 개최한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 토론회’에서 “충청권 4개 시·도를 아우르는 초광역 경제공동체 구성이 실효성이 있겠냐”라는 분위기가 감지된 것을 염두에 둔 대응으로 풀이된다.

충남도 토론회에서는 “충남은 수도권과 가까워 과연 실효성이 있겠냐?”라는 의구심이 제기됐고, “행정수도 완성과 자체 발전전략 마련이 우선이다”라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균 도 기획조정실장도 이에 앞서 13일 도의회 종합감사에서 같은 내용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대전시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충청권 4개 시·도가 메가시티의 구체적 실행계획을 함께 만들고 필요한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허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충청권 메가시티를 정치적 아젠다가 아닌, 충청권이 함께 살아가는 방식을 실현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서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전은 충청권 중 최남단인 지리적 여건 등 극복해야 할 여러 과제가 있다”며 “(대전시가)메가시티의 중심축에 설 수 있도록, 그래서 4개 시·도의 구심력을 갖도록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세종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 자료사진
지난 20일 세종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 자료사진

한편 지난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4개 시·도지사들은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을 공식화했다.

사회·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위해 협력키로 한 것이다. 구체적 협력사안으로는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광역 교통망 구축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이 꼽혔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대전시 관계자는 “메가시티나 광역생활경제권은 같은 개념으로 볼 수 있다. 아직 초반이기에 각자 입장에서의 실익을 판단하는 상황이다”라면서도, “큰 틀에서 합의가 이뤄진 만큼 앞으로 세부적인 협의를 통해 메가시티 추진 방안이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