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의 추미애 비판…민주당 내 'X맨’들의 커밍아웃 "주목”
조응천의 추미애 비판…민주당 내 'X맨’들의 커밍아웃 "주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25 10:4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에 이어 25일 조응천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비판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내 ‘X맨’의 커밍아웃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신동아/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에 이어 25일 조응천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비판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내 ‘X맨’들의 커밍아웃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신동아/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민주당 에서도 제2, 제3의 이x민 의원이 속출할 위험도 있다. 박X진, 금X섭 등등이 윤석열을 옹호하며 나설 게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서 속속 드러날 민주당 내 내부총질을 우려했다. 그런데 이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조응천 의원이 튀어나왔다.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조 의원은 이날 “징계사유의 경중과 적정성에 대한 공감 여부와 별개로, 과연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를 할 만한 일인지, 또 지금이 이럴 때인지, 그리고 국가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었다”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비판에 나섰다.

그는 “말이 나온 김에 이야기하겠다. 지금 검찰개혁의 방향은 어떠냐”며 아직도 수사권을 어정쩡하게 남겨둔 어설픈 법 개정과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시키는 공수처법 개정방향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이어 “윤석열 총장에 대해 추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몹시 거친 언사와 더불어 초유의 수사지휘권, 감찰권, 인사권을 행사했다”며 “그러더니 급기야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라는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너고야 말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연 이 모든 것이 검찰개혁에 부합되는 것이냐”고 묻고는 “공수처를 출범시키고 윤석열을 배제하면 형사사법의 정의가 바로 서느냐”고 거듭 따졌다.

그리고는 “시민들은 검찰개혁이나 추미애, 윤석열로 시작되는 소식보다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감소하고 경기가 좋아졌다는 뉴스를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몹시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전날 이상민 의원에 이어 조 의원이 가세한 가운데, 민주당내 ‘X맨’으로 자리매김한 박용진 의원과 아직 '커밍아웃'하지 않고 눈치만 살피는 일부 정치인들이 언제 어떤 모습을 드러낼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꼬미 2020-11-26 21:28:50
이 기회에 x맨이 다 커밍아웃하면 좋겠어요.
그 다음은 핀셋 제거^^

가즈아 민주당 당원!!!

카우 2020-11-25 17:49:23
검새 출신 아니랄까봐 국민들 안위를 걱정해야할 위치에 있는 양반이 지 살자고 줄타기 하고 자빠지셨군... 한편으론 스스로 X맨임을 밝혀줘서 고맙소 이양반아. 빨리 가시게 금씨보다 먼저 국짐에 들어가시려면...

솜사탕 2020-11-25 12:43:21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토끼호랑이 2020-11-25 11:46:31
맞는말이지. 쳐맞는말

검새척결 2020-11-25 11:42:41
스스로 무덤을 파는 *맨들~ 이 참에 꺼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