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윤석열 거짓말, 추미애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나?”
손혜원 “윤석열 거짓말, 추미애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25 12: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달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자신의 거취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달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자신의 거취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리자,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을 걸고 넘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어디 계신가.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자세로 공정하게 처리해 달라’던 대통령 아니셨던가”라며 “민주를 참칭하는 괴이한 독재를 멈추라”고 소리쳤다.

그는 특히 “대통령만이 추 장관의 폭주를 막을 수 있고, 대통령만이 법치주의를 바로 세울 수 있다”며 “대통령이 결자해지(結者解之) 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열린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채동욱 사건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직접 나섰던가?”라고 묻고는 “법무장관 부하 아니고 대통령이 계속 자리 지키라고 했다며?”라고 지난 국감때 윤 검찰총장의 발언을 떠올리며 따져 물었다.

그는 “그 말 거짓인 거 추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겠나? '여당 유력인사'가 대통령 팔며 한 거짓말에 아직도 미련이?”라고 혀를 찬 뒤, “그동안 누린 세월 부끄럽지 않으려면,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길' 열어가려면 당당하게 사표 내고 싸우라”고 윤 검찰총장을 겨누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달 22일 대검찰청 국감에서 자신의 거취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손 전 의원은 '윤석열 수호자'를 자처하고 나선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을 향해 “눈앞 이익에만 급급하는 이 나라 정치인들의 판단력에 한심함을 넘어 짠~하다, 오늘 특히”라며 장탄식을 내뱉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ㅇ 2020-11-30 09:38:40
손혜원 전 의원님 , 대통령의 영부인 절친이신데, 님 , 불법사찰 하시고 범죄자 박&정가족과 그 들 일가친척들과 결탁한 무속인의 폭력이 이어지고 있어도 모르쇠 하시는군요, 님이야 말로 정치계에 나서지 마십시요,
영양력이 있으신분이 그렇게들 정치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