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변호사회, 허용석 부장판사 등 우수법관 5명 선정
대전변호사회, 허용석 부장판사 등 우수법관 5명 선정
친절한 언행으로 공정한 재판
짜증내는 태도 등 하위 법관도 선정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11.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법원청사=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법원청사=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대전지방변호사회가 실시한 법관 평가에서 대전고등법원 허용석 부장판사 등 5명이 올해의 우수 법관으로 꼽혔다. 

대전지방변호사회는 소속 변호사 190명이 대전과 충남 지역 법관 187명에 대해 평가한 결과를 25일 밝혔다. 

올 한 해 대전‧충남 전체 법관의 평균점수는 84.52점이다. 지난해 82.30점보다 오른 수치다.

변호사회는 품위 있고 친절한 언행으로 당사자의 의견을 경청, 공정한 재판을 통해 변론권 및 방어권을 충분히 보장한 우수 법관 5명을 선정했다.

대전고등법원 허용석 부장판사, 대전지방법원 임대호‧김용찬 부장판사, 대전가정법원 김형률 부장판사,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권순남 부장판사 등 5명이다.

반면 재판 진행 시 고압적이고 짜증내는 태도, 당사자를 무시하는 발언, 조정을 강제하는 태도를 드러낸 하위 법관 4명도 선정됐다. 최하위 법관은 61.14점의 평가를 받았다.

대전지방변호사회는 이번 법관평가 결과를 소속 법원장과 대법원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