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노무현 대통령도 학급당 20명 정원 추진했다"
"김대중·노무현 대통령도 학급당 20명 정원 추진했다"
교육부 교사 감축 통보에 학교현장 반발 여론 고개들어
교육부, 서울교육청에 내년 교사 1128명 감축 통보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11.26 08:4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서울교육청에 교원 감축을 통보하면서 서울지역 교원·학부모단체들이 감축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이뉴스TV 캡처)
교육부가 서울교육청에 교원 감축을 통보하면서 서울지역 교원·학부모단체들이 감축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이뉴스TV 캡처)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교육부가 최근 서울시교육청에게 2021학년도 교사 1128명을 감축할 것을 통보한 것과 관련해 학교 현장에서 반발 여론이 고개들고 있다.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도 학급당 20명이라는 OECD 평균을 달성하려고 애를 썼다는 주장도 나왔다.

26일 대전유성중학교 정상신 교장은 "교사 감축은 교육부의 잘못된 선택"이라며 "축소된 교원수만큼 학급당 학생 수는 증가할 것이고, 미래사회에 대비하는 양질의 교육활동을 위해 선행돼야 하는 학급당 학생수 감축 노력은 더더욱 멀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정 교장은 "지난 1960-70년대에는 한 학급에 80명이 넘게 앉아있었고, 1980-1990년대는 40명대였다"며 "2000년대에 진입하면서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한 학급당 20명이라는 OECD 평균치를 달성하려고 무던히도 애썼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과거에서 현재까지 학급당 학생 수에 그토록 절실했는가? 그리고 우리나라는 경제 여건만 좋아지면 학급당 학생수 줄이기에 힘써 왔느냐"며 "그것은 학급당 학생수가 교육의 질과 관련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잘라 말했다.

교사 1인당 30명을 데리고 수업을 진행하면 학생 1인당 지도 손길이 적어져서 학생이 온전한 배움 활동을 해나갈 수 없고, 배움의 완성도가 떨어진채 누적되면 결손 학생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학급당 학생수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유성중학교 정상신 교장
유성중학교 정상신 교장

정 교장은 "교육부의 교원 감축이 현장 교실의 상황을 모르고 진행한 것인지, 모종의 계획에 의한 것인지, 특정 정책에 의한 것인지 궁금하기만 하다"며 "교원 정원의 감축의 뿌리는 예산인데 교육부의 결정이라기 보다는 기획재정부의 교육부 인건비 통보에 대한 교육부의 고육지책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또 "정부에게 묻고싶다. 교육은 국가의 백년지대계이고, 모든 미래학자가 불확실성 시대에 교육이 답이라고 하는데 정부가 쓰는 예산의 우선순위는 어디인지 묻고싶다"며 "선심성 예산의 탕진으로 구멍 난 국고를 교원 수를 줄여서 메우려는 것이 아닌지 묻고싶다. 말 없고 힘없는 교육자의 수를 뭉텅이로 줄여서 정부의 적자를 만회하려는 정책은 정책이 아니고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이)2000년대 세운 학급당 20명은 교육의 질적 차원을 구분 짓는 경계 수치이고, 집단적이고 일제적인 학습형태를 탈피하고 학생별 개별화 학습이 가능한 숫자"라며 "교육의 직절 개선이 절실히 필요한 이 때 정부가 코로나19와 포퓰리즘으로 구멍난 재정을 교육에서 떼어다 메꾸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상신 교장은 "학교 현장의 목소리는 교원 감축 정책을 철회하고 교육재정을 확보할 것과 미래사회를 대비하고 선도하기 위해 양질의 교원을 양성하고 적극적으로 교단에 유입해 달라는 것"이라며 "대도시 학급당 인원 20명을 조기 달성해 수업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4차산업혁명시대에 맞춤형 교육활동을 진행하기 위한 학교 공간혁신에 전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진국이네 2020-11-26 19:06:29
아직도 30명 이상 과밀 학급, 비좁은 교실에서 힘들어하는 아이들 정말 많아요. 우리 교실 한번이라도 들여다보고 교원 정원 정책 수립해야죠.
콩나물 시루처럼 꽉꽉 채워두고 플라스틱 차단막까지 두르고서 전쟁을 치르고 있는데 교원 감축이라...
우리 교육의 질도 좀 생각합시다.

멋지게 2020-11-26 14:31:16
백번 지당한 말씀이시네. 원격수업하다 학교가니 얼마나 좋은지요. 애들 줄어든 건 이해하겠는데..코로나로 애들 관리차원에서도 학급당 인원을 줄여야죠. 실업대책으로 학교에 있는 분들.. 여기가 관리 더 필요하지 않나요?

도슨 2020-11-26 12:16:32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아니라 교원 감축이요?!!!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발상은 왜 때문이죠?

스칼렛 2020-11-26 10:41:10
교사의 수를 감소시키면 과연 누구에게 이익이 돌아갈까요?
교육부가 이상한 이익단체에 설득당한 것 같네요

대전맘 2020-11-26 10:33:15
백번 옳은말이다! 교육부장관은 교육을 망치자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