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사찰〉 최강욱 ”상식 벗어난 괴물집단임을 적나라하게 입증”
〈판사 사찰〉 최강욱 ”상식 벗어난 괴물집단임을 적나라하게 입증”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27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 사찰 문건’과 관련,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 사찰 문건’과 관련, "사찰이다, 아니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26일 명쾌한 해석을 내놓았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른바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 사찰 문건’과 관련, "사찰이다, 아니다" 갑론을박이 계속되는 가운데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명쾌한 해석을 내놓았다. 

과거 군법무관 시절 창군 이래 처음으로 4성 장군 두 명을 사실상 옷 벗게 한 강단의 소유자인 최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판사 사찰 문건에 담긴 의미’를 아주 쉽게 설명했다.

그는 먼저 “이탄희 의원의 설명처럼, 일단 관련 문건을 만들 권한이 없고 그러한 직무를 부여받지도 않은 '수사정보정책관실' 작성의 문서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들의 해명처럼 이것이 '관행'이라면, 아무런 죄의식 없이 상습적으로 해왔다는 자백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총장의 변호인을 통해 전문을 공개하는 행태 또한 이들이 얼마나 법치를 벗어나 편의주의로 일관하는 괴물집단이 되었는지를 상징하는 사건”이라며 “판사의 신상을 기재한 그 내용이 '수사정보'나 '공소유지 관련 정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도 명백하고, 변호사와 동일선상에서 비교하는 것 또한 공권력을 집행하는 주체로서 권력작용을 행하는 검사가 할 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마디로, 윤 검찰총장이 법과 원칙에도 없는 초법적 권한을 자기 편의대로 밥 먹듯이 남용해왔다는 지적인 셈이다.

특히 “실제 그 내용을 보더라도 대검이 일선 공판담당자에 이 문건을 내려 보내는 행위의 의미는 감시 받지 않고 견제 받지 않는 조직이 얼마나 상식을 벗어난 괴물로 진화할 수 있는지, 스스로 적나라하게 입증하고 있다”고 후려갈겼다.

그는 “그런데도 이들은 이게 사찰인지 '상식적 판단'에 맡겨 보자며 전문을 공개했다”면서, 하지만 해당 문건의 내용이 얼마나 불법적인지를 조목조목 까발렸다.

-판사가 어떤 학교를 나와 누구와 친인척 관계가 있는가?
▶어떤 경로로 인맥을 통하면 그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수집, 분석, 제공하기 위한 것이고
-대학 때 농구실력으로 유명했다는 것은?
▶농구 동아리를 통해 접근할 수 있음을 알리는 것이며
-여론이나 주변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평이 있다는 것?
▶언론을 동원해 분위기를 유리하게 이끌어 가라는 주문으로 받아들여져, 어떻게든 유죄를 이끌어내라는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는 “더구나 ‘제대로 소명기회를 주지 않았다’, ‘별건 수사를 하는 것이다’ 라는 식의 항변을 하는 것은 백보를 양보해도 '누워서 침 뱉기'일 뿐인 주장”이라며 “그런데도 이들은 부끄러움을 모를 정도로 집단최면에 빠져 맹목적 언행으로 일관하고 있으니 그저 딱할 뿐”이라고 한숨 지었다.

또 “그 한심한 '수준'이 한편으론 반가운 일이고, 나라를 생각하면 너무도 답답한 일”이라며 “검찰개혁은 반드시 완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역사의 고비를 넘어가고 있는 지금, 우리 모두 사명감을 갖고 이루어내야 할 과제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거듭 검찰개혁 의지를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