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을 때 말하면 복 나간다" 현수막의 의미
"밥 먹을 때 말하면 복 나간다" 현수막의 의미
김윤호 청양군 부군수 아이디어로 제작..."경각심 가져야"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1.2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호 청양부군수와 현수막. 청양군 제공 사진 합성/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김윤호 청양부군수와 현수막. 청양군 제공 사진 합성/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밥 먹을 때 말하면 복 나간다.”

최근 충남 청양군이 지역 곳곳에 내건 현수막 문구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식사 시 대화를 자제하자는 취지다.

이 현수막 문구는 누리 소통망(SNS)을 통해 화제가 되고 있다.

<굿모닝충청> 취재 결과 현수막 문구는 김윤호 부군수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군수에 따르면 최근 양승조 지사가 코로나19 관련 영상회의에서 “식사시간의 경우 침방울(비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다”며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방안을 찾아보자”고 주문했다는 것.

이에 김 부군수는 방안을 찾다 ‘밥 먹을 때 말하면 복 나간다’는 속담이 떠올랐고, 공직자들에게 이 문구를 현수막으로 만든 뒤 지역 12곳 게시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김 부군수는 “식사 중 대화가 위험하다는 것을 군민들께 알리고 싶었는데 이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면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당분간 행사나 모임 식사, 술자리를 최대한 자제하고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예산 출신인 김 부군수는 1988년 9급 공채로 공직생활을 시작한 뒤 자치행정과 행정팀장, 농업정책과장을 수행하다 지난 7월 청양군 부군수로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