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에 금품 제공’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집행유예
‘유권자에 금품 제공’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집행유예
청주지법, 27일 박 전 도의원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선고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1.2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사진=충북도의회/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 사진=충북도의회/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유권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박재완 전 충북도의원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재판장 조형우)는 2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도의원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한 박 전 의원에게 금품을 받은 이장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450만 원을 명령했다.

아울러 박 전 도의원을 돕기 위한 모임을 주도하거나 금품 수수 및 전달에 관여하고, 선거 당일 유권자 차량 편의를 제공한 박 전 도의원 측 관계자 10명에게는 범행 가담 정도에 따라 벌금 50만~300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1명은 선고를 유예했다.

앞서 박 전 도의원은 지난 4월 15일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재선거를 앞두고 마을 이장 등 유권자에게 금품 등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의원은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 9월16일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도의원직도 사퇴했다.

보은군의 충북도의원 보궐선거는 내년 4월 7일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