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당진시, 마스크 물의 과장 2명 직위해제
[속보] 당진시, 마스크 물의 과장 2명 직위해제
27일 긴급 인사위원회 열어 결정…김홍장 시장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 필요"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11.27 14:5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시가 최근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요청한 여주인에게 행패를 부린 현직 과장 2명을 직위해제했다. (자료사진: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
충남 당진시가 최근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요청한 여주인에게 행패를 부린 현직 과장 2명을 직위해제했다. (자료사진: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시가 최근 한 카페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써 달라”고 요청한 여주인에게 행패를 부린 현직 과장 2명을 직위해제했다.

직위해제란 공무원에게 직위를 부여하지 않는 인사처분을 말한다. 이에 따라 당사자들은 연봉의 70%만 지급받고 인사에서도 불이익을 받게 될 전망이다.

시는 27일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고 두 공무원의 행위가 감염병 예방수칙 위반은 물론이고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해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YTN 등 언론보도 하루 만에 이뤄진 조치다. 

김홍장 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가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불쾌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 인사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직무에서 배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또 자체적인 진상조사와 행정안전부 감찰 결과에 따라 당사자들에게 추가적인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도 행정안전부의 감찰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며 “공직기강 확립과 재방방지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복무대책 이행 실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분쇄기 2020-11-27 23:47:02
일안해도 70%

jina 2020-11-27 16:19:00
직위해제는 약하다... 해임시키고 방역법 위반으로 고소고발 해서 엄중한 처벌이 이어지도록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