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중기부 이전 저지 총력 대응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중기부 이전 저지 총력 대응
민주당 대전시당·시민사회단체 30일 세종시 행안부 앞 천막농성 돌입
대전시·구청장협의회 등 성명 “시민 의견 반하는 중기부 이전 결사 반대”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11.3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등이 30일 세종시 행정안전부 청사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존치를 위해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한층 더 강력한 뜻을 내비쳤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과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30일부터 세종시 행정안전부 청사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 중기부 이전 저지를 위한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돌입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국회의원들도 현장을 찾아 힘을 보탰다.

허 시장과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박범계(민주당, 대전서구을) 의원, 권중순 대전시의장, 대전구청장협의회,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등은 ‘150만 대전시민과 각계각층을 대표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추진에 대한 입장문’을 공동 발표했다.

이들은 “대전 시민의 동의 없이 ‘대전광역시 서구 청사로 189’ 정부대전청사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부는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다”며 “시민 의사에 반한 불순한 의도가 계속된다면 천막 농성은 대전시민의 강고한 의지를 표출하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첫 번째로 “대전시민 의사에 반한 중기부 청사 이전 추진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피력했다.

그 이유로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진영 행안부장관은 ‘중기부 이전은 대전시민 의견 수렴 절차를 충분히 거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약속에 대한 성실한 노력 없이 행안부의 공청회 개최를 계획하는 의도는 대전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시민 10명 중 8명이 중기부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당정은 시민의 의견을 듣겠다던 약속을 이행하라”고 말했다.

두 번째로 중기부 이전 추진은 명분도 실리도 없다는 주장이다.

지난 2005년 ‘중앙행정기관 이전 계획’에선 ‘정부대전청사와 비수도권에 있는 기관은 세종시 이전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명시했으며, 원칙을 뒤집을 만큼 합당한 이유를 찾을 수 없다는 것.

또 코로나19 상황으로 비대면 업무환경이 정착해 가고, 기존 대전청사 유휴부지에는 새로운 청사가 들어설 공간이 얼마든지 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왼쪽부터)허태정 대전시장, 박영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사진=대전시 제공
세종시 행안부 청사 앞에 설치된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반대 천막.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허 시장은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돼 새로운 대전의 도약을 만드는 시점에서 중기부 이전 문제가 등장해 매우 안타깝다. 도저히 이 상황을 용납 못 한다”며 “중기부가 대전에서 다시 일할 수 있도록 대전시와 시민은 한마음 한뜻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박영순 위원장은 “코로나19로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데 오죽하면 천막을 쳤겠나. 150만 시민과 함께 중기부 이전 저지를 위해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이를 반드시 알리려 한다. 앞으로 시민과 함께 투쟁해나가겠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은 “대전충청권은 공동의 역사를 가져 왔다. (그러던 중)느닷없이 중기부 세종 이전이란 이슈가 등장해 혁신도시 제정의 성과가 묻히게 돼 너무 안타깝다”며 “대전은 중기부 이전이란 피해를 보고 세종은 행정수도로 성공을 거두는 건 진정한 균형발전이 아니다. 세종시 행복도시에 있는 정세균 총리에게 부탁의 말씀을 올린다. 왜 중기부 세종 이슈에 대해 분노하는지 저희 목소리를 들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중기부 대전 존치를 위한 천막농성은 대전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해 각 지역위원회별로 시·구의원과 당원, 당직자 등이 릴레이 형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다음달 초 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위한 공청회를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