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윤석열의 '악어의 눈물'...'유체이탈'을 떠올리게 한다”
최강욱 “윤석열의 '악어의 눈물'...'유체이탈'을 떠올리게 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2.01 23:3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일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유체이탈이란 단어를 오랜만에 떠올린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1일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유체이탈이란 단어를 오랜만에 떠올린다"며, 이날 검찰공무원을 향해 던진 발언을 ‘악어의 눈물’이라고 깔아뭉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찰이 헌법 가치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 집행’을 통해 ‘국민의 검찰’이 되도록 다 함께 노력합시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직무에 복귀하면서 검찰공무원을 향해 던진 발언 중 일부다. 그는 이날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 집행’을 유난히도 강조,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이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유체이탈'이란 단어를 오랜만에 떠올린다”며 “앞장서서 헌법가치를 무너뜨린 채 '민주적 통제'를 거역하며 정치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는 공무원이 감히 입에 올릴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고 후려갈겼다.

특히 “자신의 측근과 가족에게 과연 '공정하고 평등한 형사법집행'이 이뤄져왔는지, 자신과 이해관계를 같이하는 정치집단에게 '패스트트랙 방해 사건' 등의 수사에서 어떤 헌법적 가치와 정치적 중립을 지켰는지 정녕 모르는 걸까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국민의 검찰'을 세우려는 정부의 노력을 거스르며, 시민들에게 '정치검찰, 조폭검찰'의 탄식을 불러온 소행은 과연 누구의 것이었는지도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이제 ‘정의로운 열정’이 향해야 할 방향은 분명하다.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공직자의 최우선적 가치다. 이토록 오랜 기간 나라를 혼란케 한 책임은 결코 가볍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는 “부디 이제라도 본분을 새기며 다가온 심판 앞에 자숙하고 겸허해 지길 바란다”며 “이미 신나게 자기 정치를 즐기고 있으니 이런 주문도 결국 '연목구어'에 지나지 않을까?”라고 장탄식을 내뱉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영부 2020-12-02 11:09:24
짜장이 싫어...국민이 주는 공짜밥.....

민주시민 2020-12-02 10:43:36
마누라도 공동체~~~~ㅋㅋ
뭔 할말이 그리도 많을까????

엿장수 2020-12-02 10:29:16
똥화 임마 좃선이나 똥아가서 놀아

신동화 2020-12-01 23:50:48
강욱아~ 니 자신을 알라~
니 집에 거울 없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