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에게 도전장 내민 윤석열 검찰총장…’신의 한 수’는?
文대통령에게 도전장 내민 윤석열 검찰총장…’신의 한 수’는?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2.0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철 카피라이터가 3일 검찰권력을 앞세워 일국의 최고 통수권자에게 칼을 들고 덤비는 현실을 바둑에 비유해 꼬집었다. 사진=영화 '신의 한 수'(2014) 스틸컷/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정철 카피라이터가 3일 검찰권력을 앞세워 일국의 최고 통수권자에게 칼을 들고 덤비는 현실을 바둑에 비유해 꼬집었다. 사진=영화 '신의 한 수'(2014) 스틸컷/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사람이 먼저다, 문재인’ ‘나라를 나라답게, 문재인’이라는 카피라이팅으로 유명한 정철 카피라이터가 검찰권력을 앞세워 일국의 최고 통수권자에게 칼을 들고 덤비는 현실을 바둑에 비유해 꼬집었다.

그는 3일 바둑을 소재로 한 영화 《신의 한 수》를 연상시키듯, 장면 하나하나를 페이스북에 담아 글로 묘사했다. 최대한 말을 아끼며 표정으로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권이 추진하는 검찰개혁에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덤비는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을 그렸다.

마치 바로 눈앞에서 펼쳐지는 바둑 대전을 바라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싸움이 제법 흥미진진하다. 스토리가 클라이맥스로 치달을수록 스릴과 몰입도는 최고조에 이른다. 손에 땀을 쥐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실감 난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개혁에 건건이 대드는 윤 검찰총장이 급기야 문 대통령을 상대로 도전장을 내밀었고, 최고수인 문 대통령이 이에 어떤 묘수로 대응할 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문 대통령은 과연 ‘신의 한 수’를 두고 승리하게 될까? 영화 속으로 들어가보자.

#에피소드 1
“대통령이 바둑을 둡니다.

생각시간 닷새 바둑입니다.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습니다. 표정도 바뀌지 않습니다. 열아홉 줄 바둑판에 시선을 꼿꼿이 고정한 채 뚜벅뚜벅 정수를 둡니다.”

#에피소드 2
“묘수를 두려 하지 않습니다. 신수를 두려 하지 않습니다. 사흘이 지나고 나흘로 접어듭니다. 대국을 구경하는 사람들이 답답해합니다. 조급해합니다. 곧 초읽기가 시작된다며 저마다 훈수를 합니다. 급소를 찌르라고 합니다. 판을 흔들라고 합니다. 대마사냥에 나서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의 착점은 다시 정수입니다.”

#에피소드 3
“대국을 중계하는 해설자가 승부사 기질 운운하며 독설을 뿜습니다. 그의 패배를 단언합니다. 그를 응원하던 몇몇은 한숨 쉬며 자리를 뜹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정수. 여전히 뚜벅뚜벅. 어쩌면 그는 처음부터 불계로 이기겠다는 마음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에피소드 4
“닷새가 흐릅니다. 그가 바둑판 위에 마지막 돌을 올려놓습니다. 두 대국자는 잡은 돌로 상대 집을 메워갑니다. 눈터지는 계가. 모두가 긴장. 이깁니다. 그가 이깁니다. 반 집 이깁니다. 그는 이미 승부를 알고 있었다는 듯 조용히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에피소드 5
“그런데 대국장 밖으로 몇 걸음 걷던 그가 풀썩 쓰러집니다. 하늘의 태양이 미세하게 흔들립니다. 놀란 사람들은 그를 바르게 눕히고 가슴을 풀어헤칩니다. 까맣습니다. 새까맣습니다. 그는 자신의 가슴을 새까맣게 태우며 이 한 판을 둔 것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판 대국을 지켜본 그는 “우리는 지금 그 어렵고 외롭고 고독한 승부를 건성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손에 땀이라도 쥐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말로 관전 소감을 대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