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대변인의 ‘패륜적 논평’…노무현 대통령 죽음 ‘희화화’
김은혜 대변인의 ‘패륜적 논평’…노무현 대통령 죽음 ‘희화화’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2.03 15:5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SNS 글을 꼬집으며,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는 발언으로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희화화하는 패륜적 논평'이라는 지적이다.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SNS 글을 꼬집으며,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는 발언으로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희화화하는 패륜적 논평'이라는 지적이다.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백척간두에서 흔들림 없이 진일보하면 추락이다.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

검찰과 언론의 마녀사냥식 농락과 해코지로 극단적 선택을 했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노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희화화하는 패륜적 논평'이 비판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SNS 글을 꼬집으며,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는 망언을 입 밖으로 내뱉었다. 구두논평의 형식을 빌어서다.

백척간두에서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고 했던 추 법무부 장관의 글을 인용, ‘추락’에 이어 ‘뛰어내리다’라는 단어를 연결시켜 "노 전 대통령처럼 추 장관도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을까"라는 식의 논리전개를 통해 철 없이 새롱거린 것이다. 공당의 대변인의 논평치고는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패륜적 논평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정치인이기 전에 인간이 되어라”고 충고한 뒤, “구구절절 입에 올리기도 싫다. 한마디 짧게 한다”며 “패륜적 논평 취소하고 즉각 사과하라”고 들이다 몽둥이부터 치켜들었다.

앞서 추 법무부 장관은 이날 아침 강원도 양양 낙산사에 마련돼 있는 노 전 대통령 영정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 윤석열 검찰의 문제점을 들추며 검찰개혁을 위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다면서 정치적으로 수사 표적을 선정해 여론몰이를 할 만큼, '검찰당'이라 불릴 만큼 이미 정치 세력화된 검찰이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산호 2020-12-08 11:00:11
이명박 시절 부 대변인 아닌가~?
이런 망언을 하다니..

최병숙 2020-12-08 10:57:15
당신같은 사람한테 주는 내 세금이 너무 아깝다

날근외투 2020-12-08 00:48:42
김학의를 끌어안고 뛰어내리는 당대표나 걱정하시지... 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