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구 “〈포스코건설 X파일〉 '봉인'한 윤석열과 한동훈, 질문에 답하라!”
강진구 “〈포스코건설 X파일〉 '봉인'한 윤석열과 한동훈, 질문에 답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2.05 23: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가 5일 '포스코건설 X파일' 사건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에게 두 번째 공개질문을 던지고 나섰다. 사진=유뷰트 '뉴스반장'/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경향신문' 강진구 기자가 5일 '포스코건설 X파일' 사건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에게 두 번째 공개질문을 던지고 나섰다. 사진=유뷰트 '뉴스반장'/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탐사보도전문 강진구 〈경향신문〉 기자가 이른바 〈포스코건설 X파일〉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두 사람에게 공개질문을 던지고 나섰다. 지난달 26일에 이어 두 번째 질문이다.

강 기자는 5일 “나는 2019년 7월 윤석열 검찰이 봉인한 〈포스코건설 X파일(로비파일)〉사건에 대해 공개질의를 하고자 한다”며 “참고로 '포스코건설 X파일'이 봉인될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윤석열이었고, 이 수사를 지휘한 3차장은 한동훈이었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포스코건설 X파일 사건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검 박세현 공보관의 1차 답변이 있었지만, 당사자들로부터 직접 해명을 들은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했다”며 “당사자인 윤 총장이나 한 검사장의 직접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 적당히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나는 2009년 최초로 이 파일이 만들어질 때 비밀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한 포스코 직원으로부터 최근 중요한 증언을 들었다”며 “검찰이 X파일 수사를 덮은 것이 단순한 ‘전관예우’나 ‘대기업 봐주기’ 차원을 넘어 ‘검찰조직 보호’와 연결돼 있음을 강하게 의심케 하는 증언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포스코를 연결고리로 한 MB 자원외교 비리에 대한 검찰수사가 왜 그렇게 흐지부지 끝났는지 많은 사람이 궁금해할 것”이라며 “나는 어쩌면 그 해답의 단서가 X파일에 담겨 있는지도 모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질문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에서 X파일을 만든 것은 2009년부터였다. 작업은 SK뷰 오피스텔에서 이뤄진 것으로 안다. 포스코X파일은 삼성의 X파일을 모델로 한 것으로, 토목-환경-건축 등 각 사업부문별로 개별적으로 이뤄지던 로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그는 “엑셀로 된 파일에는 로비 대상자별로 100여개 필드값이 있다”며 “로비 대상자별로 마크맨이 지정, 로비활동이 이뤄질 때마다 체계적으로 업데이트되고, 당연히 로비명단엔 검사들 이름도 있다”고 들추었다.

“이 파일이 공개되면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포스코에서 관리한 로비인맥들이 샅샅이 다 드러날 수 밖에 없다. 2018년 7월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포스코X파일이 담긴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했다고 했을 때 큰일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그 후 2년이 넘도록 개미 한 마리 구속됐다는 얘기도 없다.”

관련 수사가 검찰로 넘어가면서 결국 '쥐새끼 한 마리도 잡지 못한 채 김빠진 맥주'가 되고 만 서푼짜리 사건으로 흐지부지 되았던 흑역사를 일깨운 것이다. 이와 관련, 건설업계는 물론 법조계 안팎에서 이를 ‘서초동의 기적’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리고는 네 가지 공개질문을 던졌다.
①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2019년 7월 당시 한동훈 3차장으로부터 포스코건설X파일에 대한 수사진행상황을 보고 받았나?
② 윤 총장이나 한 검사장은
포스코X파일에 검사들 명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
③ 압수수색 당시 포스코건설X파일을 관리하던 직원의 차량에서는
현금 3000만원이 든 쇼핑백이 발견됐고, 계좌추적 결과 해수부 공무원 처가 계좌에서는 정체불명의 5000만원이 입금된 사실도 드러났다. 이 정도 증거가 확보됐는데도, 2년 넘도록 관련자에 대한 기소가 이뤄지지 않은 이유는 뭔가?
④ 2019년 7월 주임검사였던 특수4부의 OOO검사가 해외연수를 앞두고 X파일을 관리하고 로비를 벌였던 포스코건설 직원 4명을 기소하려고 했었다. 당시 검찰 수사관은 사건 진정인에게 처음에는 “
차장님 결제까지 났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이 사건은 잊어버리는 게 좋겠다”며 사건이 꺾인 사실을 털어놨다고 한다. 수사관 말대로라면 윤총장이나 한검사장이 기소를 보류한 것인데, 그 이유는 뭐고 수사관이 없는 사실을 지어낸 것인가?

그는 “윤 총장이 지난 1일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헌법과 법치주의 수호’를 다짐하던 날 나는 ‘대한민국 기자로서 윤석열 검찰이 어떻게 헌법과 법치주의를 유린했는지 민낯을 고발하겠다’고 페친들께 약속한 바 있다”며 “이 질문은 그 약속에 대한 첫 번째 실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윤 총장께서 또다시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하실 수 있겠다”며 “이 경우 한 검사장이 대신 답변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돌 2020-12-07 17:52:54
대한민국 기자들 다 죽었나? 굿모닝충청 말고는 기사 한개가 안보이네. 만일 문재인 정권 관련된 의혹이었다면 수천개 기사로 도배가 되었을텐데.

박경순 2020-12-06 16:28:57
대한민국에 정신이 제대로 박힌 언론과 기자를 오랜만에 보았습니다.
굿모닝충청
정문영기자님 화이팅!
윤석렬과 한동훈은 답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