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X “주진우, 역시 넌 연기자였어. 버둥대지 말고 자숙하라”
제보자X “주진우, 역시 넌 연기자였어. 버둥대지 말고 자숙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2.07 00: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진우 기자에게서 “제보자의 거짓말에 당한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던 제보자X가 6일 주 기자가 올린 유튜브 영상을 보고서는 “역시 넌 연기자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주진우 기자에게서 “제보자의 거짓말에 당한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던 제보자X가 6일 주 기자가 올린 유튜브 영상을 보고서는 “역시 넌 연기자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주진우 기자에게서 “제보자의 거짓말에 당한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던 제보자X가 6일 주 기자가 올린 유튜브 영상을 보고서는 “역시 넌 연기자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마디로, 팬덤의 사랑을 먹고 사는 주 기자가 대중스타라는 착각에 허우적대며 여전히 뜬구름 같은 자리를 지키기 위해 타인을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진정성 없는 답변에 불과했다고 평가절하한 것이다.

제보자X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역시…주진우…넌 연기자였어…”라며 “마치 김용민 씨에게 해명의 전화를 여러 번 시도한 듯이…자신의 해명 영상에서…”라고 꼬집었다.

그는 유튜브로 공개된 해명 영상을 듣고 “주진우, 그는 자신이 서있는 곳이 높은 곳이라고 생각했을 때…잔인했다”며 “아무런 해명의 기회조차 없는 사람들을 자신의 인기와 언론 영향력으로 윤석열을 띄워주기 위해서나, 자신의 교만적 권위를 지위를 지키기 위해 일방적으로 누군가를 매도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 뜬구름 같은 높은 곳에서 떨어지려니 많이 힘들고 많이 불안해 보인다”며 “저는 잔인하고 싶지 않다. 자신의 잘못을 진심으로 공개사과하고, 밀려 떨어지기 전에 스스로 내려온다면, 여기서 그만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지만 아직도 그 뜬구름 위에 떠 있고 싶은 욕망을 버리지 못한다면, 제가 잔인해지는 것을 이해해달라”며 “그는 가면을 유지하기 위해 자신이 공개적으로 한 행위들이 너무 많이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주진우에게 건의한다. 원래 당신의 자리는 그곳이 아니다. 아직 그곳에 있을 자격이 못 된다”며 “버둥대지 말고, 스스로 자숙하면서 좀더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라”고 충고를 건넸다.

앞서 주 기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김용민 PD의 의혹 제기에 대해 “검색만 하면 금방 알 수 있는 내용인데, 제보자의 거짓말에 당한 것 같다”며 “팩트가 아니다”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복 2020-12-08 14:33:18
쓰레기들끼리 마니 싸워라
주진우 이정권 있기까지 수훈갑인걸 대깨문은알지? 고만해라

김경정 2020-12-07 14:19:03
실망입니다. 굿모닝충청 ㅠㅜ 이 중요한 주에 이런 논란을 키우고 싶습니까???? 이 정부 성공 위해 민주당 지지하는 지지자들 정말 진빠집니다.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