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했소! 잘 이겨내고 있소! 덕분에 '하얀 소의 해'를 맞았소!
고생했소! 잘 이겨내고 있소! 덕분에 '하얀 소의 해'를 맞았소!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12.3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꽃다리 일몰(사진=정상용 사진작가)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꽃다리 일몰(사진=정상용 사진작가)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2020년의 마지막 해가 저뭅니다. 대한민국의 서쪽 바다를 붉게 물들이며 떠나갑니다.

격동의 경자년(庚子年) 한 해동안 대한민국 충청인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미증유의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세계시민의 모습을 보여준 우리 모두에게 박수를 보냅시다. 고생 많으셨다고, 잘 살아오셨다고 뜨겁게 인사하며 신축년(辛丑年) '하얀 소'의 해를 맞이합시다.

용광로에서 뽑아낸 쇳덩이를 담금질해 무쇠를 만들듯

태안군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할매바위 해넘이(사진=정상용 사진작가)
태안군 안면도 꽃지해수욕장 할매바위 해넘이(사진=정상용 사진작가)

오늘 충청의 바다에 물든 낙조(落照)가 무소의 뿔처럼 전진하는 2021년 새 아침의 태양으로 솟구치길 기대합니다.

굿모닝충청이 대한민국의 힘찬 내일을 함께 열겠습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흥해라 대전.세종.충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