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야당은 시민 안전 볼모로 한 월성원전 정치 중단하라” 촉구
민주당, “야당은 시민 안전 볼모로 한 월성원전 정치 중단하라” 촉구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1.09 20: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포항 MBC 뉴스화면 캡쳐
사진=포항 MBC 뉴스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최근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경북 경주 월성원전과 관련해 9일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이 "국민의힘은 경주 시민의안전을 볼모로 한 원전 정치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월성 1호기 주변 지역 주민들의 몸 속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끊임없이 검출되고 있음에도 야당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내린 정부 결정을 정쟁화하며 노후화된 월성원전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우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감사원장, 검찰, 원전마피아와 결탁한 보수언론 모두 경주 시민들의 방사능 노출 위험에 대해 짠 듯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면서 “이번 경주 월성 원전 부지 삼중수소 검출을 계기로 원전 정치를 중단하고 안전한 에너지 확보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포항 MBC는 한수원 자체조사 결과 지난해 월성원전 부지 10여곳의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조사 결과 검출된 삼중수소는 최대 71만 3000 베크렐로서 관리기준의 18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오염수에 대량 함유된 물질로 사람이 섭취하게 되면 보통 7∼14일 내 배출되지만 장시간 섭취할 경우 축적될 가능성이 높다. 

보도에 인용된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원전에 대한 신뢰가 근본에서 무너지는 사건으로 정부나 한수원이공식적으로 발표하는 방사능 외에 실제로 훨씬 더 많은 방사능이 통제를 벗어나서 지금 방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구나 이번 누출은 이미 8년 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아직까지 누출원인이 파악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검찰은 문재인 정부가 노후된 월성원전 1호기를 4~5년 앞당겨 폐쇄한 부분과 이 과정에서 고위 공무원들의 개입이있었음을 의심하고 있는 상태다.

이러한 결과로 인해 검찰의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는 결국 옳았던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검찰수사가 사실상 동력을 잃게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한편 이같은 조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여러 언론에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성훈 2021-01-10 10:46:57
원전 가동도 좋고.필요하면 써야지.하지만 써야한다고선 관리는 이렇게 했냐??? 그 땅 오염되면 이좁은 나라에 어쩌라는 거냐?이 무능한 우파란 넘들아.눈앞에 이익을 위해 미래를 저당잡냐?? 아 짜증나.한심한 기레기와 조중동.극우들.니들이 나라 끌면 바로 망하는기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