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백신, 갈등 요인 안 되도록…”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백신, 갈등 요인 안 되도록…”
11일 주간업무회의서 우선접종 대상자 파악 등 주문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예방 위한 사전 준비도 강조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1.1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 파악과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예방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11일 주간업무회의에서 백신 공급계획 사전 수립과 재난지원금 지급 등 위기 극복을 위한 준비를 지시했다.

백신이 3월 공급될 것으로 전망하고 사전에 우선접종 대상자를 파악하고, 접종이 사회적 갈등 요인이 되지 않도록 매뉴얼과 유사 시 대응방안을 완비하라는 것.

또 정부의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대상 범위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살피라는 주문과 함께, “지원 대상인 줄 모르거나 일부가 부합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없도록 대전형 핀셋지원 계획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을 위해 3대 하천과 지천을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고, 대청호 오백리길을 단절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등 자연과 어우러진 생활체감형 정책 발굴도 주문했다.

이밖에 대전의료원 운영방식 개선, 제설장비 추가 확보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