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예타 면제+재정사업 전환’ 급물살
대전의료원 ‘예타 면제+재정사업 전환’ 급물살
허태정 대전시장 “위기 상황 능동 대처, 공공성 강화 위해 필요 판단”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1.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의료원 건립 예정 부지.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의료원 건립 예정 부지.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20여년 표류했던 대전의료원 건립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면제 예고와 함께 대전시 재정사업으로 전환,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새해 첫 날인 이달 1일 대전의료원 부지를 방문, 공공성 강화를 위해 설립 방식을 기존 BTL방식(민간이 돈을 투자해 짓는 방식)에서 재정사업 방식으로 변경해 추진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각 언론과의 만남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공공성 확장을 위해 대전시가 직접 사업을 운영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재정사업 방식 전환을 밝혔다.

1300억 원에 달하는 재정 부담은 3년 동안 매년 3백억 원 정도씩 투자할 방침이다. 또 국가가 초기 운영 적자를 보전해줄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복안이다.

운영은 일반 진료와 감염병 관리가 별도로 이뤄지도록 하는 등 감염병에 적극 대비하는 방식으로 설계한다.

대전시는 이달 중 국무회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최종 확정되면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지방재정 투자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건립이 본격 추진된다.

외과와 감염내과 등 21개 진료과에 300여개 병상을 갖추고 2026년 준공이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