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점 앞둔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직원들 고용 보장 등 지원”
“폐점 앞둔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직원들 고용 보장 등 지원”
노조-입점주협의회-개발업체, 12일 상생협약
박영순 국회의원, 대전시의회 지속 중재 결실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1.1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노조와 개발업체, 입점업체 협의회 등은 12일 올 연말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 보장과 입점업체 및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맺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노조와 개발업체, 입점업체 협의회 등은 12일 올 연말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 보장과 입점업체 및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맺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올 연말 폐점이 예상되는 홈플러스 대전 둔산점 직원과 입점업체 등에 대한 다각도의 지원이 이뤄진다.

개발업체와 홈플러스 노조, 입점주 협의회 등이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고용보장 폐점 위로금 등을 지급하기로 합의한 것.

12일 박영순(대전 대덕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과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개발업체인 르피에드둔산PFV(주)와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및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주협의회는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상생협약을 맺었다.

실직 위기에 처한 직원들의 생활 안정, 입점업체 및 협력업체 지원 내용을 담았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둔산점 폐점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대전시의회와 박영순 국회의원의 중재 노력도 힘을 보탰다.

협약 주요 내용은 ▲새로 개발하는 건물 지하 1, 2층에 입점할 약 7000㎡ 규모의 마트에 실직 직원 최우선 고용 ▲재취업에 실패한 직원에게 착공부터 준공 시까지 지원금 지급 ▲입점업체 폐점 시 위로금 지급 ▲협력업체 직원, 실직 등 일정요건 갖출 경우 착공 시 위로금 지급 등이다.

노조 측과 입점업체 협의회 등은 개발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협조키로 했다.

하지만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안정, 임대차 계약 관련 사항 등 피해 보상에 대해서는 법적 소송을 진행한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박 의원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김찬술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및 위원들, 대전시 담당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박 의원은 “유통업의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사업주체와 노동자, 입점업주가 상생 방안을 모색해 노동자 고용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범사례를 만들었다”며 “전국적인 롤 모델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찬술 위원장은 “지역의 아픔을 함께 해준 르피에드둔산PFV(주)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협약서 내용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