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빛난 나눔 정신"…충남 사랑의 온도탑 107.7도
"코로나19에도 빛난 나눔 정신"…충남 사랑의 온도탑 107.7도
12일 오후 기준 139억 모금...캠페인 시작 43일 만
31일까지 캠페인...역대 최고액 모금 기대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1.1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청 앞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모습. 사진=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청 앞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 모습. 사진=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충남도민의 나눔 정신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12일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성우종, 이하 모금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139억2000만 원이 모금됐다.

목표액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 모일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올라가는 사랑의 온도탑은 100도를 넘긴 107.7도를 기록했다.

지난달 1일부터 129억3000만 원을 목표로 희망2021 나눔캠페인을 시작한 지 43일 만이다.

모금 여건은 불경기와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느 해보다 어려웠다.

캠페인 기간도 줄었고 목표액도 지난해(167억7700만 원)와 비교하면 38억 원 낮아졌다.

코로나19로 인해 목표 달성이 어렵지 않겠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도민과 관내 기업들의 참여가 봇물처럼 이어졌다고 모금회는 설명했다.

성우종 회장은 "도민과 기업들의 참여가 높아 목표액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까지 도민분들의 소중한 정성을 모아 어려운 이웃에게 잘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캠페인이 오는 31일까지 이어지는 만큼 역대 최고액 모금도 가능할 전망이다.

앞서 모금회는 2019캠페인 당시 154억3000만 원을, 지난해에는 158억900만 원을 각각 모금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