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이주노동자 주거대책 마련하라”
“충북도는 이주노동자 주거대책 마련하라”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13일 충북도청 앞서 기자회견…대책마련 촉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1.13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13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주노동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사진=충북연대회의/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시민사회단체가 농업과 산업 현장의 중심에서 큰 역할을 해주고 있는 이주노동자들의 열악한 주거환경과 불공정한 노동조건 개선 등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3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도내 이주노동자 주거실태를 전수조사하고 종합적이며 근본적인 주거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0일 경기도 포천지역 농장에서 캄보디아 이주여성노동자 고 속행 씨가 영하 18도의 한파 속에 전기가 끊긴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자다가 사망했다”며 “충북의 5만여 이주노동자의 주거환경도 속행 씨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속행 씨의 사망이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시군과의 협력으로 지난 4일부터 15일까지 2주간 도내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숙소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이주노동자들의 주거환경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인권사각지대를 해소할 목적이다.

앞서 이주인권단체들은 수년전부터 이주노동자들이 주로 생활하는 비닐하우스는 기숙사가 아니라며 제대로 된 기숙사(주거시설용)를 제공하라고 요구를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