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경제 어려울수록 축제 필요"
박상돈 천안시장 "경제 어려울수록 축제 필요"
14일 SNS 라이브 '시문박답' 통해 흥타령춤축제 관련 예산 삭감 불편한 심기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1.14 17: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14일 “축제라는 것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오히려 경기 부양을 위해, 오히려 예산을 세워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라며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돼 있으니 소비성 축제를 개최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논리는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천안시 페이스북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은 14일 “축제라는 것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경기 부양을 위해, 오히려 예산을 세워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라며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돼 있으니 소비성 축제를 개최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논리는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천안시 페이스북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천안=김갑수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은 14일 “축제라는 것은 경제가 어려울수록 경기 부양을 위해, 오히려 예산을 세워서 더 많은 부가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라며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돼 있으니 소비성 축제를 개최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논리는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새해 처음으로 진행된 SNS 라이브 ‘시문박답(시민이 묻고 박상돈이 답하다)’에서 “흥타령춤축제는 단순히 소비적 축제가 아니라 천안을 대표하는 전국 최우수 축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동의하시면 지원 좀 많이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천안시의회는 지난해 예산안 심사를 통해 흥타령춤축제 운영 관련 예산 24억 원과 문학관 건립 부지 매입비 45억 원 등 총 155억 원을 삭감한 바 있다.

박 시장의 입장에서는 시의회의 예산 삭감 논리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셈이다. 

박 시장은 이어 “흥타령춤축제는 최우수축제 4번, 대표 공연예술제 6회에 이어 명예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된 명품 축제”라며 “시의회가 본예산을 삭감해 위기에 처해 있는 건 사실이다. 2021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예산을 추경을 통해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박 시장은 “2021년은 위기를 넘어 더 높이 비상하는 한 해라고 규정한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 청정 지역 천안이라는 큰 목표에 도달,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계속해서 박 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들이 적지 않았다”며 빙그레 투자 유치 및 그린 스타트업 타운 조성,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KTX 천안·아산역세권 연구개발 집적지구 조성 등을 언급한 뒤 “경제와 복지, 문화, 행정 등 시정 전반에 걸친 확실한 변화를 통해 살맛나는 천안, 활짝 웃는 천안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돈시러 2021-01-14 23:01:23
사상이 이상한거요? 아님 정신이 온전치않으신지요? 코로나 최선을다한다고 해놓고 축체? 행사? 이건 완전 미친소리랑 같은거같은데.... 이거 너무한거 아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