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윤 위원장, 포항MBC 두고 “어디 지방방송 얘기 갖고..” 비하 발언 논란
국민의당 김윤 위원장, 포항MBC 두고 “어디 지방방송 얘기 갖고..” 비하 발언 논란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1.15 14:1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영상 캡쳐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영상 캡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국민의당 서울시당 김윤 위원장이 라디오방송에서 어디 지방방송이 얘기한 것을 갖고 이낙연 대표가 그러느냐며 지방방송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빈축을 사고 있다.

김 위원장은 15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위와 같은 발언을 내뱉었다.

그는 월성원전에서 삼중수소가 얼마나 해악을 미치는지는 의견이 명백히 갈라져 있고, 이게 본질이 아니다라며 이게 발단이 포항MBC. MBC에서 뻥튀기한 것이다. 이것의 핵심은 침소봉대, 조금 더 얘기하면 정치적 가짜뉴스일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회 열린민주 대변인이 원자력연구소에서 낸 보고서를 읽는 것인데, 가짜뉴스라뇨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언론개혁이 심각한 화두중 하나인데, 왜곡편파방송의 가장 어용방송이 MBC 아닙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원전 관련 감사와 수사를 하고 있지 않느냐. 청와대 개입 의혹이 있는지 없는지, 이에 대한 물타기일 가능성이 합리적이 매우 높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같이 출연한 김성회 대변인은 곧바로 해당 보도를 한겨레에서도 했고 탐사 보도도 아니며 원자력 연구소 내부 보고서를 읽은 것이다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좀더 솔직해지자. 어디 지방방송에서 얘기한 것을 가지고 그걸 이낙연 대표가 그러느냐..”라고 받아쳤다.

당황한 김 대변인은 어디 지방방송이라니요. 모욕적인 표현, 품격을 지켜달라고 반발했다.

김어준 진행자도 포항MBC에 대한 얘기는 김윤 위원장님의 개인적인 얘기였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언어 선택이 수준 이하다”,“엄청난 비하 발언이다. 평소에 지방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고스란히 느껴진다”, “지방인으로서 굉장히 기분 나쁘다. 당장 사과하라등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윤은사과하라 2021-01-15 18:04:50
포항사는 사람입니다. 국미 이름 달고 당명 만들어 놓고 한다는 소리가 지방방송이라니요? 가짜 뉴스라니요? 당신들한테 국민은 서울 사람 뿐입니까? 당신 당 안철수 씨 서울시장 출마하면 원전 서울로 옮기시길... 지방에서 전기 생산해서 누가 다 씁니까? 사람 적다는 이유로 위험천만 원전 근처 사는 사람들 마음을 김윤 같은 사람이 이해나 할까요? 김윤씨! 당장 사과하시오. 기본 상식과 매너도 없는 인간들이 정치한다고 나서는게 한심하다! 너 따위가 비하할 곳 아니다. 당장 사과하라! 돈 밖에 모르는 **

이런이런 2021-01-15 17:46:51
김성회는 열린민주당 대변인 입니다. 정의당이 아니고....
그나저나 김윤 이 인간은...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