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양정철의 만남…”’윈윈(Win-win)’ 위해 사면론 군불 지폈나”
이낙연-양정철의 만남…”’윈윈(Win-win)’ 위해 사면론 군불 지폈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17 16: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대한 명확한 입장정리를 하지 않는 가운데,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이 대표를 만나 '사면론'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17일 나오면서 다시 시끄러워지는 분위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대한 명확한 입장정리를 하지 않는 가운데,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이 대표를 만나 '사면론'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17일 나오면서 다시 시끄러워지는 분위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대한 당 안팎의 거센 반발에도 별다른 입장 변화가 없다. 이왕 ‘소신’으로 꺼낸 마당에 조만간 최종 결정권자의 명확한 입장표명이 나오기 전까지는 일단 가만히 있겠다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17일 「[단독] 양정철, 이낙연 만나 '사면론' 제안했다」는 〈오마이뉴스〉의 보도로 다시 시끄러워지는 분위기다. 보도 후 이날 강선우 대변인 명의로 "이 대표는 양 전 원장을 만난 적은 있지만 그런 구체적 얘기를 나누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밝힌 게 전부다.

이 대표는 "사면론에 관한 대화는 없었다"고 일단 부인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믿거나 말거나(Believe it or not)’ 수준으로 보인다. 그렇게 판단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오마이뉴스〉의 보도가 이 대표 측과 친문(친문재인) 측 등 쌍방향 복수의 취재원을 바탕으로 크로스체크를 통해 나온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양 전 원장은 이 대표에게 지속적으로 사면론을 제안했었다. 언제부터였는지 시기를 특정하긴 어렵지만 작년 9월에 만났을 때에도 사면에 관한 얘기가 있었다. 이 대표와 양 전 원장이 마지막으로 만난 11월 중순께에도 사면 논의가 오갔다 양 전 원장이 제안했다고 이 대표가 사면론을 제기한 건 아니다. 본인 소신으로 결정한 것이다. 평소 통합을 중시하고 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드리자는 두 사람의 생각이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었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

“이 대표가 사면 카드를 꺼내 들기에 앞서 양 전 원장이 이 대표에게 사면론을 여러 번 일관되게 건의했다. 양 전 원장은 원래 평소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의 '대연정' 등을 자주 언급하며 통합의 정치를 강조한다." (친문 의원)

요컨대, 오래전부터 가슴 속 깊이 소신처럼 품어왔다는 이 대표의 사면론은 문 대통령의 ‘복심’을 가장한 양 전 원장의 정략적 노림수와 교집합을 이루는 가운데 연기를 모락모락 피울 불쏘시개로 작용됐다는 이야기다. ‘친문’ 대표성을 앞세운 양 전 원장의 ‘’과, 사면론이라는 이 대표의 명분을 함께 버무리고 주거니받거니 하는 가운데 이른바 ‘윈윈(Win-win)’의 정치적 승부수를 함께 띄운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최근 열린민주당 손혜원 전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취임하자마자 문 대통령과 연(緣)이 끊어진 양 전 원장은 자신의 정치 생명과 영향력 확대를 위해 모종의 ‘모사(謨事)’가 불가피했고, 이 대표를 연속으로 만나면서 사면론을 위해 군불을 땠을 것"이라는 합리적 추론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잭바우어 2021-01-19 10:09:27
누가 보면 민주화 운동하다 감옥 간줄 알겠네. 희대의 사기꾼과 멍청한 뽕쟁이 s e x 중독자한테 무슨 사면 드립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