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온다더니 충청권 피해·도로 통제 아직 없어
폭설 온다더니 충청권 피해·도로 통제 아직 없어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1.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충남 홍성군 한 도로 모습.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18일 오전 충남 홍성군 한 도로 모습.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신상두·김종혁·이종현·최수지 기자] 18일 오전 충청권 4개 시·도(대전·세종·충북·충남)에 최대 15㎝ 이상의 폭설이 예보돼 출근길 대란이 우려됐으나, 다행히 많은 눈은 내리지 않고 있다.

전날 기상청은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예보했다. 충청권 4개 시·도에는 대설주의보와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광역·기초자치단체는 전날부터 “내일 출근시간대 집중된 대설로 교통혼잡 우려된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보냈다.

충남 보령시의 경우 시청 산하기관 직원들의 출근 시간을 행정안전부의 권고에 따라 1시간 늦추기도 했다.

하지만 실제 적설량은 미미했다.

기상청이 이날 오전 9시 10분 발표한 충청권 4개 시·도의 적설량은 충북 제천 7.4㎝, 충남 보령 7.1cm, 충남 서천과 홍성은 각각 7cm, 2.1cm를 기록했다.

대전시와 세종시는 0.7cm에 그쳤다.

충남 천안시 한 도로. 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충남 천안시 한 도로. 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각 시·도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눈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다만 충남 천안 등에서는 눈길 미끄러짐 교통사고가 발생했지만, 인명 피해로 이어지진 않았다.

충남 보령과 서산, 당진, 서천, 홍성, 태안 등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발령돼 육지와 섬을 오가는 7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눈은 이날 오후까지 이어지겠지만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