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술접대’ 검사 전원 휴대전화 교체? "이게 검찰의 민낯" 비난 이어져
‘김봉현 술접대’ 검사 전원 휴대전화 교체? "이게 검찰의 민낯" 비난 이어져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1.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쳐
사진=YTN 뉴스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전·현직 검사 4명이 수사 전 휴대전화를 모두 교체한 것이 알려지면서 자신들의 범죄 혐위를 감추기 위해 증거를 인멸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 되고 있다.

18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술접대 의혹에 연루된 4명 모두의 휴대전화가 수사 직전 분실되거나 파손됐다. 이들이 내놓은 답변은 더욱 황당하다.

먼저 검사 출신 전관 변호사인 A씨는 김 전회장의 입장문이 공개된 직후인 1017일 갑작스레 핸드폰을 교체했다. 교체 내용에 대해선 부부싸움 등으로 인해 휴대전화를 분실했다고 진술했다.

현직검사 B씨도한 같은 날 휴대폰을 교체했다. 이유는 전화가 수십통이 오는 바람에 이동하는 과정에 휴대전화가 떨어져서 깨졌다라는 것이다.  

뒤이어 1024, 25일에도 나머지 검사 2명도 휴대전화를 각각 교체했다. 이는 검찰이 변호사 A씨의 압수수색을 진행한 직후다.

2명 중 한 명인 현직검사 C씨는 “1차 조사 이후 박람회장에서 휴대전화를 잃어버리게 됐다고 진술했다. C씨는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의 메신저 대화 내용과 자신의 업무일지도 일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른 수사사항과 관련된 대외비가 있어 삭제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C씨의 경우 술접대 날짜로 추정되는 2019718일 밤 강남 유흥주점에서 승차해 자신의 관사에서 하차한 기록이 발견되자 기억이 안 난다. 모른다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현직검사 D씨는 업무상 민감한 정보를 다뤄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면 보안 문제가 심각하게 발생할 수 있어 휴대전화를 바꿨다고 말했다.

이처럼 매우 명백한 증거 인멸에도 불구하고 검사 C,D1인당 접대금액이 100만원이 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기소 됐다.

일부에선 검찰의 봐주기 식 수사가 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의혹제기 이후 즉각적인 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했어야 하는데,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1021일 변호사 A, 나머지 3명의 검사의 경우 1026, 116일에 걸쳐 진행됐다. , 검사들이 충분히 수사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던 셈이다.

실제로 이런 식의 수사라면 앞으로 어떤 혐의를 가진 인물이라도 자신의 휴대전화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증거 인멸에 나서지 않겠냐는 지적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는 검사들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게 진짜 검찰의 민낯이다.”, “증거인멸을 어떻게 하면 되는지에 대해 검사들이 몸소 보여주고 있다”, “특수검사 출신들이라 이미 절차를 다 알고 있는 것 아니겠나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