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DJ, 전두환 사면 때 찬성 많았나?"
성일종 "DJ, 전두환 사면 때 찬성 많았나?"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대통령 사인, 윤석열 버려"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1.19 13: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19일 “옛날 DJ(김대중)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면 할 때 찬성한 분이 그렇게 만났겠나?”라며 “(사면은) 대통령이 통합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위해 진영의 반대를 무릅쓰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19일 “옛날 DJ(김대중)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면 할 때 찬성한 분이 그렇게 많았겠나?”라며 “(사면은) 대통령이 통합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위해 진영의 반대를 무릅쓰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국민의힘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19일 “옛날 DJ(김대중) 대통령께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면 할 때 찬성한 분이 그렇게 많았겠나?”라며 “(사면은) 대통령이 통합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위해 진영의 반대를 무릅쓰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인 성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낙연 대표를 통해 (사면론을) 던진 뒤 그 반응을 보시고 (문재인 대통령이) 회군을 하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런 부분을 설득하면서 나가는 리더십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총장”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 정부 사람이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이 정부 장관과 총장이 갈등을 일으킨 것이다…그런데 그 과정에서 징계안이 올라왔고 대통령이 사인하셨다. 이건 (윤 총장을) 버린다는 사인”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대통령께서 윤 총장이 여론조사에서 대선주자 1위로 나오니까 좀 당황하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성 의원은 “이 정부의 실정을 방어적으로 대하시다 보니 많은 부분이 꼬였다고 생각한다. 솔직하게 인정하고 선명하게 정부의 그림을 설명했으면 더 좋았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전날 기자회견을 총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1-19 13:44:05
자기도 박근혜 처럼 임기말에 깜빵갈까봐 두려웠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