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주호영, 누구를 겁박하나”
이재명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주호영, 누구를 겁박하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19 22: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겨냥,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사진=국민의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겨냥,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사진=국민의힘/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화답’에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 대통령의 수호천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이 경기도지사는 19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겨냥,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가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며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고,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날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矣(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 돼지의 눈에는 돼지가 보이고 부처의 눈에는 부처가 보인다)’〉를 페이스북글 제목으로 올렸다. 

전날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사면론에 쐐기를 박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사실상 으름장을 놓은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눈에는 무엇이 보이느냐”고 묻고는, “풍전등화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이느냐”며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느냐”고 후려갈겼다.

이어 “그러나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며 “그러나 분명히 말한다.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앞서 전날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 논란과 관련해 "지역 차원에서 말하자면 보완적으로 하는 것은 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며 이 지사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이 지사도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가 다시 한번 생각했다"며 "절박한 상황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경기도가 문 대통령님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1-01-19 23:49:58
맞는말씀입니다~야당들 부끄러운것도 모르고
똥묻은개가 겨묻은개 나무라는 모습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