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용 "안철수의 '새정치', 남의 집에 알 까두고 혼자 날아가는 정치"
전우용 "안철수의 '새정치', 남의 집에 알 까두고 혼자 날아가는 정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20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안철수의 '새정치'가 무슨 뜻인지 오랫동안 궁금했는데, 이제야 의문이 풀렸다"며 "남의 집에 알 까두고 혼자 날아가는 정치"이라고 촌철살인을 날렸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열린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하라고 한 것은 무리한 얘기"라며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대1 대결에서 이길 자신이 없어 꾀를 부리는 것"이라고 단칼에 "No"했고,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그간 선호해 온 '원샷 경선'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난색을 밝혔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안철수의 속뜻은 한마디로 국민의힘에 안에 들어가 먹힐 생각은 없고 국민의힘 밖에서 국민의힘을 먹고 싶다"며 “결론적으로 ‘나는 손해 보기 싫다. 국민의힘이 제단의 희생양이 돼 달라. 내가 제사권을 갖겠다’는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요컨대, 안 대표가 자신의 희생 없이 잔꾀를 부려 사적 이득이나 챙겨보겠다는 불순한 꼼수와 놀부욕심을 부리고 있다며 고약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를 지켜본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안철수의 '새정치'가 무슨 뜻인지 오랫동안 궁금했는데, 이제야 의문이 풀렸다"며 "남의 집에 알 까두고 혼자 날아가는 정치"이라고 촌철살인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