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대청댐 방류 피해 원인 규명 본격 시작한다
용담댐·대청댐 방류 피해 원인 규명 본격 시작한다
충북 청주시·옥천군·영동군·충남 금산군·전북 무주군·진안군 등 주민대표 참여
환경부, 오는 25일 조사용역 착수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1.2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8월 용담댐 방류로 침수된 충북 영동군의 한마을 모습. 사진=영동군/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지난해 8월 용담댐 방류로 침수된 충북 영동군의 한마을 모습. 사진=영동군/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지난해 용담댐과 대청댐의 방류로 피해를 본 충북 청주시, 옥천군, 영동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진안군 등 6개 시·군 주민대표가 피해 원인 규명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6개 시군과, 외부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들은 20일 충북 옥천군청 대회의실에 모여 댐 하류 수해 원인 조사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지자체 추천 조사협의회(위원장 손재권), 주민대표(박효서 위원장), 외부자문위원,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모두 발언에서 “주민들의 요구에 첫발을 떼게 됐다. 주민들의 염원을 반영해 중앙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피해 보상과 하천 제방 정비 등 항구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25일 환경부 주관 용역 착수보고회를 앞두고 자체적으로 댐 하류 수해 원인 조사용역 과업지시서를 검토하고 향후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박효서 주민대표 위원장은 “피해지역 주민들과 지방정부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오늘 회의에서 과업지서서 내용과 피해 보상에 대해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향후 피해 보상 대책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부 주관 조사용역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동안 진행한다.

이 용역은 지난해 8월 금강, 섬진강, 황강, 남강 등에서 발생한 호수피해 원인 조사와 규명을 위해 댐·하천별 홍수피해 현황, 홍수수문사상, 피해 원인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근본적인 개선방안 제시를 목적으로 한다.

한편 이와는 별도로 지난 11일 영동군 주민들이 소송인단을 꾸려 피해 보상을 위한 본격적인 소송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