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불량자 전락 위기…” 유흥업계 집합금지 해제 촉구
“신용불량자 전락 위기…” 유흥업계 집합금지 해제 촉구
대전시청 앞서 기자회견 후 청사 진입 시도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1.01.2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흥·단란주점업중앙회 대전·충남지회는 20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집합금지가 조치가 내려진 유흥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유흥·단란주점업중앙회 대전·충남지회는 20일 오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주점업종에 대한 집합금지 연장 명령을 즉각 해제하라”고 촉구했다.

김춘길 중앙회장겸 대전·충남지회장은 “대전시가 주점업에 대해 5차례나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업주들은 생존권에 치명적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모든 주점업종 업주들이 도합 3달여 수입이 끊겨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국민으로서 기본적인 인권을 위협당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유흥업계 업주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후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대전시청으로 진입했다.(사진=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기자회견에 참석한 업주들은 “집합금지 2단계 연장 즉시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쳤다.

일부 업주들은 집회 후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시청으로 진입했다. 청사 경비와 직원들이 이들의 진입을 막으면서 한때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오는 21일 충남도청 앞에서, 22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