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인당 국민소득 사상 최초로 G7 진입..이탈리아 제쳐
한국, 1인당 국민소득 사상 최초로 G7 진입..이탈리아 제쳐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1.2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블룸버그 통신
사진=블룸버그 통신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한국이 이탈리아를 제치고 사상 최초로 1인당 국민 총소득(GNI) 세계 7위에 랭크됐다.

미국의 블룸버그 통신 등은 세계은행 자료를 인용하며 한국이 반도체 등 수출 호조와 효과적인 코로나19 방역으로 지난해 1인당 국민 총소득(GNI)이 7개국(G7) 수준에 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의 2019년 1인당 GNI는 3만3790달러로 이탈리아(3만4530달러)에 약간 뒤졌다. 

하지만 지난 2020년 이탈리아 경제는 대규모 봉쇄로 국내총생산(GDP)이 약 9% 정도 위축됐을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한국은 마이너스 1% 정도로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1인당 국민소득도 역전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블룸버그는 한국은행이 2020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0.9%로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며 이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OECD 회원들 가운데 가장 양호한 성장률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봤다.

다만 최근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화되면서 ‘브이(V)’ 자형 회복세가 막힐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또 내부 관광이 중단되면서 수출 모멘텀은 국내 수요로 확산되지 못하고 있으며 고학력·고소득 노동자는 경기 침체에서 빠르게 회복하는 반면 저학력·저소득 노동자의 여건은 악화되는 'K'자형 회복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