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2차 가해 제보 받습니다〉…”제보하면 상금 주나요?”
정의당 〈2차 가해 제보 받습니다〉…”제보하면 상금 주나요?”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27 10: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전 당 대표 성추행 사건 이후, “2차 가해 제보받습니다”라는 정의당의 캠페인을 바라보는 여론은 호응은커녕 온통 비아냥과 고약하다는 반응으로 모아지는 것 같다. 사진=정의당 캠페인/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김종철 전 당 대표 성추행 사건 이후, “2차 가해 제보받습니다”라는 정의당의 캠페인을 바라보는 여론은 호응은커녕 온통 비아냥과 고약하다는 반응으로 모아지는 것 같다. 사진=정의당 캠페인/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당원 여부와 상관 없이 피해자 유발론과 가해자를 동정하는 내용, 사건과 상관 없는 특정 프레임을 씌우는 내용 등 사건 해결의 본질을 흐리는 모든 내용을 제보 받습니다.

정의당이 김종철 전 당 대표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2차 피해에 대해 정의당은 26일 SNS에 “2차 가해 제보받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비단 당원에 한정하지 않고 세상 누구든 예외 없이 가해자를 절대 동정해서도 안 되고, 어떤 프레임을 씌워 사건의 본질을 흐려서도 안 된다는 엄중한 경고 메시지다.

누가 봐도 대국민 협박이자 으름장인 이를 ‘정의(Justice)’라고 강변하는 대한민국 정의당의 콘크리트와 같은 소신의 현주소다. 하지만 이에 대해 여론은 호응은커녕 온통 비아냥과 고약하다는 반응으로 모아지는 것 같다. 끊임 없이 이어지는 정의당의 헛발질에 싸한 분위기만 조성되는 실정이다.

이에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27일 페이스북에서 “매우 민감한 문제여서 많은 말들이 오갈 것으로 보였다”며 “그런데, 이 문건을 보는 순간 기분이 싸아해졌다. 무섭다”고 고개를 절래 흔들었다.

이어서 “너무 조심스러워서 어떠한 말도 꺼내기가 힘들 것 같다. 당분간 정의당은 없는 것으로 생각하겠다”며 더 이상 말을 멈췄다.

한 네티즌은 “2차 가해가 뭔지 모르겠는데…그래 제보하면 상금 주나요? 한 천만원 주면 내 2차 가해 자백하고 정의당 주최 재교육 받을게 ㅎㅎㅎ”라며 어처구니 없다는 표정으로 비꼬았다.

그리고는 “이러면 오히려 전의를 더 북돋우는 걸 모르는 화살들이 무슨 정치를 한다고 염병인가”라며 “아 뭐 이것도 차별적 용어인가? 정말이지, 읽다가 더 화난다”고 후려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루탄 2021-01-27 15:34:24
정의당, 어지간히 ㅈㄹ했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