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이 ‘고민’ 끝에 내린 결론…“조수진에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고민정이 ‘고민’ 끝에 내린 결론…“조수진에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1.27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7일 고민을 거듭한 끝에 거친 막말의 주인공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고소하기로 방침을 정했다.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7일 고민을 거듭한 끝에 거친 막말의 주인공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고소하기로 방침을 정했다.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정말 고민을 거듭한 끝에 거친 막말의 주인공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고소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민·형사 법적 조치를 통해 본때를 보이겠다는 각오다.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난했던 조 의원의 막말과,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도 함께 명예훼손 혐의로 포함시켰다.

고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슨 말부터 적어야할지 모르겠다. 처음엔 당혹, 그 다음엔 분노, 그 다음엔 슬픔, 그리고 지금은 담담한 감정이 든다”며 “하지만 조 의원은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국민의힘 명패를 달고 있는 제1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국회의원과의 다툼이니 그냥 참아 넘기라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러지 않을 생각”이라고 단호한 응징을 별렀다.

그는 이날 “(조 의원이)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며 “또한 광진을 지역주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잘나서 당선된 것이 아님을 안다”며 “저에 대한 평가는 다음 선거를 통해 판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다만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광진 주민들을 폄하하는 발언에 대해선 참을 수가 없다”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그리고는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민주시민들을 폄훼하는 발언”이라며 “조 의원 개인 뿐 아니라,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의힘의 분별력 있는 조치와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