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램지어 황당주장 지지한 국내 극우 단체! 우리가 똑똑히 기억합시다!
[동영상] 램지어 황당주장 지지한 국내 극우 단체! 우리가 똑똑히 기억합시다!
굿모닝픽, 뉴스 읽어주는 쎈 언니 (2021_02_15)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2.1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위안부 피해자를 계약관계에 기초한 매춘부라고 주장한 램지어 교수, 이를 비난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하버드대 한인학생회 등을 포함한 시민단체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학술계에서도 반발이 거셉니다. 하버드대 종신교수인 석지영 교수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시하며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반박하고 있습니다.

한때 램지어 교수의 제자였던 코네티컷 대학의 더든 교수 또한 해당 논문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이 논문이 과연 동료들의 평가를 제대로 거쳐 출간된 것이 맞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국내에서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극우단체 미디어워치가 램지어 교수를 '지지'하는 서한을 보낸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를 비판하고 있는 미국 학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외부인은 이 문제를 논할 권한이 없다"며 압박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미디어워치는 '램지어 교수의 학문적 양심은 보호받아야 한다'는 제목의 메일과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유튜브 영상을 함께 첨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해당 논문이 실린 학술지에 지지성명을 보내기도 했는데요, 그동안 국내에서 위안부 피해를 부정해온 이영훈 교수, 류석춘 교수, 정규재 논객 등도 해당 성명에 포함됐습니다.

어떻게 이런 파렴치한 행동을 할 수 있을까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읽어보기는 한 것일까요?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을 살펴보면 아주 기가 막힙니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내용은 학술지 출간을 앞두고 있는 논문 <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그리고 재팬 포워드에 실린 기고문 <Recovering the truth about the comfort women>입니다.

램지어 교수는 '위안부 이야기는 완전한 소설'이라고 주장하며 위안부가 고용 계약을 맺어 돈을 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린 나이의 소녀들이 전쟁 중에 끌려가 끔찍한 일을 당한 것을 돈을 위한 매춘이라고 주장한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소름이 끼칩니다.

램지어 교수는 모두가 납득할만한 근거나 증거를 제시한 것도 아닙니다. 이미 유엔과 국제 앰네스티 등이 인정한 사실과, 일본 정부도 고노 담화 등을 통해 수용한 내용 모두를 부정하는 황당한 주장입니다.

미국 사회 내에서도 반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영 김 연방 하원의원은 11일 트위터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고, 사실을 오도할 뿐 아니라 역겹다"고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국의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도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인 'Change'에 논문 게재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논문이 발표된다면, 이후 많은 사람들이 해당 자료를 근거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일본 정부에게도 이를 악용할 수 있는 빌미가 주어지는 셈입니다. 우리 모두 동참하여 이 논문의 게제가 반드시 철회되도록 해야겠습니다.

또한 국내에서 해당 논문을 지지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한 자들에게는 응당한 대가가 주어져야 합니다. 이들의 이러한 행동으로 인해 일본의 극우 세력이 힘을 얻고 이들로 인한 한일 갈등이 더욱 깊어지는 격입니다.

지난 12, 위안부 피해자 정복수 할머니의 장례식이 있었습니다. 이로써 생존한 피해자는 15명 뿐입니다. 시간이 얼마 없습니다.

위안부 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우리 모두가 다시 한 번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성숙하고 올바른 시민활동을 보여야 할 때 인 것 같습니다.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