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9도 기습 추위에 갇힌 도심의 '밤과 낮'
영하 9도 기습 추위에 갇힌 도심의 '밤과 낮'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2.1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절기 '우수'(雨水)를 하루 앞둔 17일.

영하 9도까지 떨어진 기습 추위에 낮과 밤사이 천안 도심이 추위에 갇혔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도로도 꽁꽁 얼었다.

지난밤에 지났을 자동차 바퀴 자국과 발자국이 얼어 있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이번 추위는 우수를 지난 19일에 서서히 풀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