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대 교수노조 등 규탄 성명, "이사장과 총장 물러나라"
대전보건대 교수노조 등 규탄 성명, "이사장과 총장 물러나라"
교수노조, 총동문회, 총학생회 "교육부 감사에서 사학비리 민낯 드러났다"
대학정상화 6대 요구사항 관철될 때까지 투쟁 천명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1.02.1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건대학교가 교육부 감사에서 학교법인 임원 승인 취소 등 38건의 지적사항이 나오면서 대학 교직원과 총동문회, 졸업생, 총학생회, 재학생들이 이사장과 총장 사퇴 등 대학정상화를 촉구하며 집단행동에 돌입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보건대학교가 교육부 감사에서 학교법인 임원 승인 취소 등 38건의 지적사항이 나오면서 대학 교직원과 총동문회, 졸업생, 총학생회, 재학생들이 이사장과 총장 사퇴 등 대학정상화를 촉구하며 집단행동에 돌입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보건대학교와 학교법인 청운학원이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학교법인 임원 승인 취소 등 38건의 지적사항이 나온 가운데 대학 교직원과 총동문회, 졸업생, 총학생회, 재학생들이 '대학정상화'를 위한 규탄 성명을 냈다.

대전 보건대학교 교수노동조합, 총동문회, 총학생회 등은 17일 "대학의 감사 결과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1977년 개교 이후 '보건제 특성화 명문 대학'을 목표로 열심히 노력했던 결과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법인의 비리와 부실한 대학 운영을 규탄했다.

이들은 "모범이 돼야 할 법인 임원이 법인자금을 자신의 개인회사에 부당하게 투자했고, 학생들의 피같은 등록금을 대학 운영 책임자의 부실운영과 비리로 얼룩졌다는 게 교육부 감사로 드러났다"며 "교육부로부터 비리와 부실 운영을 지적받은 상황에서도 법인 이사진과 대학 운영 책임자들이 2021년 1차 청운학원 이사회에서 행복기숙사 및 세종캠퍼스 건립을 위한 대학 적립금 520억원 중 약 300억원의 사용을 승인해 반성은 커녕 위기의식도 느끼지 못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교수노조 등은 "이들 때문에 교육부 감사 징계대학, 사학비리 대학으로 전락해 '2021년 대학 기본역량진단'에 높은 감점 사유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국가 재정지원 사업 제한 대학이 되고, 국가 장학금 및 학자금 대출 제한 등 신입생 유치에 어려움이 예상돼 대학의 존립마저 걱정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사태의 책임은 비리에 연루된 법인 임원과 관리 감독 및 감사에 소홀했던 법인 이사진, 대학 총장 등 보직자에게 있다"며 "대학 정상화를 위해 관련자 사퇴, 교비 환원 등의 조치에 나서지 않으면 대학 교수노조와 총동문회, 총학생회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주장했다.

교수노조와 총동문회, 총학생회가 대학 정상화를 위해 내놓은 요구사항은 ▲교육부 감사에 지적된 부당한 교비 집행분을 교비회계로 세입할 것 ▲이사장, 이사, 감사, 총장, 부총장 등 보직자들 총사퇴 ▲학교법인 수익사업체인 ㈜ □□상사를 통한 부당한 수의계약(4476건), 157억원 상당에 대한 교비 환원 및 거래 중단 ▲㈜○○의 저가 페인트 납품(2억 6000만원 손실), ㈜○○의 부적합 LED램프 납품(4억 9500만원), 용역 수의계약(43억원) 등에 대한 수사 촉구와 모든 계약 중단 ▲교비로 집행한 부속유치원 공사비(22억원), 나래관 신축공사비(41억원) 및 토지가액 차액(22억원) 전부 회수 및 교비회계 세입 조치 ▲무분별한 건물 신축과 캠퍼스 조성 중지 등 6가지다.

한편, 대전보건대는 2주기대 학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고, 2019년 기준 대전·세종·충청지역 취업률 1위 및 전국 전문대학 취업률 4위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대전보건대 교수노조와 총동문회, 총학생회 등은 17일 성명을 내고, 대학정상화를 촉구하는 6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보건대 교수노조와 총동문회, 총학생회 등은 17일 성명을 내고, 대학정상화를 촉구하는 6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