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경선 일정 연기? 무게 있게 논의된 적 없어"
김종민 "경선 일정 연기? 무게 있게 논의된 적 없어"
MBC 라디오 인터뷰서 밝혀…"당원들 엄청난 요구와 후보군 동의 있어야 가능"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2.1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논산·계룡·금산)은 18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선 경선 일정 연기론과 관련 “당내에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무게 있게 논의된 적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논산·계룡·금산)은 18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선 경선 일정 연기론과 관련 “당내에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무게 있게 논의된 적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논산·계룡·금산)은 18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선 경선 일정 연기론과 관련 “당내에서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무게 있게 논의된 적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최고위원회에서도) 한 번도 못 들어봤다”고 잘라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특히 “이 문제가 논의되려면 일단 당원들의 압도적이고 분명한 요구가 있어야 한다”며 “두 번째는 이낙연 대표나 이재명 지사 등 현재 있는 대선 후보군들의 동의 없이 지도부가 ‘합리적이다’ 이래서 이뤄질 수는 없는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당헌‧당규에 나와 있는 ‘대선일 180일 전 후보 선출’ 규정을 바꾸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 최고위원은 또 “이낙연 대표가 이와 관련해 한 발언도 전혀 없었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한 번도 못 들어봤다. (비공식적 자리에서 얘기된 적도) 전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김 최고위원은 “제가 보기에는 이 지사나 이 대표 등 현재 있는 후보들이 ‘이건 도저히 안 된다’는 분명한 입장이 아니라면 사실 논의하기 어렵지 않겠나?”라며 “아직까지 어떤 분들이 어느 정도 강도로 주장하는지 이런 것들도 명확치 않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