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당진, 더 이상 평택 들러리 안 돼"
어기구 "당진, 더 이상 평택 들러리 안 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상대로 당진·평택항 분리, 어업구역 확대 등 촉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2.1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당진)이 당진·평택항 도계(道界)분쟁 패배에 따른 후속조치로 당진항 분리와 어업구역 확대 등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당진)이 당진·평택항 도계(道界)분쟁 패배에 따른 후속조치로 당진항 분리와 어업구역 확대 등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당진이 더 이상 평택의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당진)이 당진·평택항 도계(道界)분쟁 패배에 따른 후속조치로 당진항 분리와 어업구역 확대 등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어 의원은 17일 진행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상대로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참 슬픈 이야기”라며 운을 뗀 어 의원은 “지난 4일 대법원 판결로 당진‧평택항 매립지 관할권이 평택으로 넘어갔다”며 “당진 바다를 매립하면 당연히 당진 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장관은 “대법원 결정 사항에 대해 제가 뭐라고 할 순 없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어 의원은 이어 “충남 바다였던 것이 어느 날 갑자기 평택 땅이 됐다. 허탈감과 상실감, 분노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당진과 평택은 엄연히 다른 행정구역이다. 당진‧평택항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한 곳(평택)이 상생을 얘기하면서 뒤통수를 쳤다. 이제는 상생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어 의원은 특히 “당진‧평택항을 분리해서 국가가 관리해 달라. 분리 독립에 대한 행정 절차를 해양수산부가 즉각 진행해 달라”며 “당진항 독자 발전방안에 대해서도 충남도, 당진시와 협의해 달라. 충남권은 물동량이 상당함에도 불구하고 항 다운 항이 없다. 이 점을 염두에 두고 당진항 발전 방안에 대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촉구했다.

“항만 관련 모든 사업들과 국가재정 사업이 평택에 집중돼 있다.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바로 잡아 달라”고도 했다.

어 의원은 또 “대법원 판결로 해상 경계가 무너져 버렸다. 여기는 경기도 바다가 아닌 충남 아산만”이라며 “석문 앞바다에 있는 섬이 국화도다. 당진에서 10분이면 수영해서 갈 수 있고 물과 전기를 당진이 공급하고 있는데도 화성 땅이다. 해상경계를 다시 그려야 한다. 어업구역을 경기도 쪽으로 확대해야 한다. 당진지역 어민들의 어업활동을 단속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어 의원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격차가 심해지고 있다. 수도권에 집중되면 지역은 어떻게 살라는 거냐?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말이 안 된다”며 “박근혜 정부 때 (경계조정을) 해놓은 것을 문재인 정부에서는 정의롭게 할 줄 알았는데 똑같다. 반칙쟁이들”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에 대해 문 장관은 “당진지역 발전을 촉구하는 취지의 말씀 잘 들었다. 해양수산부의 입장에서 볼 때는 대법원 판결과는 별도로 당진과 평택을 한 항만구역으로 보고 있다”며 “두 지역이 상생하면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말씀하신 부분은)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