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80마리 돌보는 철거촌 할머니의 눈물, "나 떠나면 누가 돌봐"
강아지 80마리 돌보는 철거촌 할머니의 눈물, "나 떠나면 누가 돌봐"
대전 천동 3월말 철거...이주비 1300만원 함께 살 집 마련 '막막'
  • 윤지수
  • 승인 2021.02.23 00:58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희 할머니네 집 모습 = 굿모닝충청 윤지수
대전 천동 철거촌에서 유기견 80여 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조경희 할머니의 사연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굿모닝충청 윤지수 수습기자)

[굿모닝충청 윤지수 수습기자] 대전 동구 천동 철거촌.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한 담장과 지붕들이 위태롭다.

허름한 주택들 사이에 한 무리의 개들에 파 묻혀 함박웃음을 짓는 할머니가 있다. 유기견 80여마리를 키우며 철거촌을 떠나지 못하는 조경희 할머니다. 동네 재개발이 확정되면서 많은 이웃들이 떠났지만 조 할머니는 이곳을 떠나지 못했다.

20년 전 집앞에서 떨고있던 유기견 한 마리가 발길을 붙잡았다.

“원래 개 두 마리를 키웠었는데 누가 훔쳐갔어. 그거 찾으러 두 달을 헤매다가 우울증까지 왔어. 어느날 일을 갔다 오는데 강아지 한 마리가 집 앞에 떨고 있더라구. 밥을 주니까 환장하고 먹어.(웃음) 그날 이후 이 집에서 개 80마리와 살고 있지.”

 

조경희 할머니네 집 안 모습=CMB 외주PD 이희내
조경희 할머니와 함께 살고 있는 유기견들=CMB 이희내 외주PD 제공

조 할머니와 유기견들의 기막힌 동거는 우연이 아니다. 동네가 재개발되고, 사람들이 떠나기 시작하면서 개를 버리는 사람들이 늘었다. 할머니 말대로 자고 일어나면 어디서 나타났는지도 모를 개들이 집 앞을 서성거렸다.

“개들끼리 내버려 두면 꼭 싸움이 일어나. 동네에 사람이 없으니 말리는 사람도 없고, 자기들끼리 싸우다가 죽는 일이 많았어. 버려지는 개가 무작정 늘어나니까 속이 상해서 울기도 하고, 욕도 많이 했지.”

버려진 개들이 불쌍해서 하나씩 거둔게 어느새 80마리까지 늘었다. 자식도 없이 홀로 살면서 누구보다 배고프고, 외로움을 잘 알기 때문이다.

조 할머니의 수입은 길거리에서 고물을 주워 팔거나 기초수급비로 받는 50만원이 전부다. 유기견들을 모두 보살피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조경희 할머니의 강아지들=CMB 외주PD 이희내
조경희 할머니의 강아지들=CMB 이희내 외주PD 제공

하지만 개를 잘 돌본다는 입소문은 어둠을 틈타 조 할머니 집 앞에 유기견을 두고 가는 악순환(?)으로 이어졌다. 개를 버린다는 책임을 다소나마 덜겠다는 사람들의 이기심은 그만큼 할머니를 힘들게 했다.

할머니의 살림살이로는 80마리가 넘는 개들 사료 값은 언감생심이다. 어쩔 수 없이 동구청에 도움을 요청했고, 잠시나마 일자리도 구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늘어나는 개들을 혼자 감당하기 힘들었고, 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

“경기가 어려우니까 요즘은 고물도 안 가져가고, 사료도 살 수 없게 됐을 때 너무 많이 속상했어. 자식처럼 돌본 개들을 먼저 떠나보내는 것도 마음이 편치 않았지.”

 

조경희 할머니의 강아지들=CMB 외주PD 이희내
조경희 할머니의 강아지들=CMB 이희내 외주PD 제공

지성이면 감천이다. 입에서 입으로 퍼진 조 할머니의 이야기가 인터넷상으로 알려지면서 할머니에게 사료를 후원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처음 택배가 집 앞에 온 날, 할머니는 쓰레기 박스로 착각했다며 웃었다.

“가족이 없어. 그러니 여지껏 택배를 받아 본 적이 없었지. 집 앞에 상자가 있는데 누가 내다버린 쓰레기인 줄 알았지.(웃음) 뭐를 이렇게 버리고 갔나 하고 열어봤더니 사료와 쌀이 들어 있더라구. 너무 고마워서 한참 울었어.”

최근에는 입양을 문의하는 전화도 심심찮게 들어온다는 할머니의 표정이 어둡다. 요즘 고민거리가 생각난 까닭이다.

할머니의 집에서 살고 있는 강아지들=CMB 외주PD 이희내
할머니의 집에서 살고 있는 강아지들=CMB 이희내 외주PD 제공

할머니의 고민은 이사다. LH공사가 올해 천동3지구 재개발을 시작하면서 집을 비워줘야 한다. 할머니의 사정을 안 LH 측에서 새로운 집을 구할때까지는 편하게 개들과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했지만, 점점 다가오는 시간에 마음이 편치 않다.

“후원 때문에 돈이 많아지고 풍족해지는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니야. 개들만 없으면 편하게 살 수 있는데 왜 그러고 사느냐는 사람들도 있어. 그런데 이 아이들을 입양 보내고나면 편하지가 않아. 새집으로 이사가려면 이 아이들을 뿔뿔이 입양을 보내야 하잖아. 제대로 입양이 될지, 잘못돼서 안락사 당하는 건 아닌지 속이 바싹 타 들어.”

조 할머니 앞으로 나오는 이주비는 1300만 원이다. 앞으로 한 달 남짓한 시간 동안 개들과 함께 살 집을 구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동구 산내와 유성구 봉산동에 집을 알아봤지만 마땅한 매물이 없다.

“조만간 LH에 개들과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을 물어볼 생각이야. 나는 바라는 게 없어. 그냥 자식 같은 이 녀석들과 함께 살고 싶을 뿐이야.”

할머니 주소 : 대전시 동구 번동 2길 27.

할머니 계좌 : 새마을금고 3005-09-006386-5 조경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별이네 2021-04-08 17:35:58
이 아이들 모두 중성화 된걸까요? 이안에서 더 태어난다면 유기견보호가 아니라 유기견양성소일텐데.. 설마 중성화 되어있겠죠? ㅠ 할머니 .. 불쌍한 아이들 상황도 맞지만 모두 입양보내는거 허락하셔야할텐데.. 당신께서 갑자기 아프시기라도하면 이많은 아이들 갑자기 다 보호소로 내몰려 안락사당하면 어찌하시려고.. 무조건 할머니께서 이 아이들을 모두 데리고 사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ㅜ

송미전 2021-04-03 21:15:43
입양하고싶은데어떻게해야되나요?알려주세요

이미경 2021-04-02 08:44:15
한번내려가고 싶네요

에밀리 2021-03-05 19:51:01
이 계좌번호 믿을만 한가요..?
할머님 이름이 세련되셔서 ...

제이든 2021-02-23 10:19:45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