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김기식, 자네의 오만방자한 행태는 그냥 둘 수 없다!”
최동석 “김기식, 자네의 오만방자한 행태는 그냥 둘 수 없다!”
- 김기식 "중수청 설치는 차기 정부가 추진할 과제로 넘겨야 한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2.2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의 김기식 소장을 콕 집어 핀셋 비판에 나섰다. 그는 “검찰개혁은 문재인의 핵심적인 대선공약이었고, 국민과의 약속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약속을 스스로 버렸다고? 자네가 약속을 저버려도 된다고 자문했는가? 오만방자한 인간”이라고 발끈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의 김기식 소장을 콕 집어 핀셋 비판에 나섰다. 그는 “검찰개혁은 문재인의 핵심적인 대선공약이었고, 국민과의 약속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약속을 스스로 버렸다고? 자네가 약속을 저버려도 된다고 자문했는가? 오만방자한 인간”이라고 발끈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아직 검찰개혁 ‘시즌1’이 시행도 안 됐는데 지금 ‘시즌2’를 하면 너무 빠르다는 것이 대통령의 분명한 뜻이다. 대통령의 의사가 분명히 전달됐음에도 마치 시한이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면서, 자기 정치를 하는 것은 집권여당 의원으로 적절하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의 김기식 소장이 전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내뱉은 말이다. 그는 이날 속도조절을 주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속도전으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까지 밀어붙이려는 박주민 황운하 김용민 김남국 의원 등을 겨냥해 할퀴었다.

그는 “영장청구권을 가진 검사를 반드시 배치해야 하는데 민주당 내에서도 의견 충돌이 있다"며 "여당에서 조차 아직 이견조정이 되지 않았는데 무슨 작전하듯이 '3월 발의-6월 통과-9월 시행'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자신의 정치적 성과를 공고히 하고 싶거나 지지층을 어필하기 위해서라면 몰라도 굉장히 무리한 얘기"라며 ‘자기 정치를 위한 정략적 접근이라는 시각을 보였다.

또 "이 사안이 갖고 있는 중대성을 보면 충분한 공론화가 필요하다"며 "중수청 얘기 나온 지 이제 겨우 두 달 됐는데, 석 달 만에 입법 발의하고 여섯 달 만에 통과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니, 이건 말이 안 되는 소리다"라고 휘모리장단으로 거세게 몰아붙였다.

하지만 앞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전날 "아직도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하는 것 또한 어느 나라도 우리와 같은 검찰이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 무엇을 더 논의해야 한다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최동석 인사조직연구소장은 26일 김 소장을 콕 집어 핀셋 비판에 나섰다. 그는 이날 《김기식에게》라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나는 고위공직자에 대해서만 비판하지 하위공직자나 민간인에 대해서는 비판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며 “그러나 김기식은 고위공직을 지낸 사람이기에 원칙 예외로 여기에 비판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검찰개혁은 문재인의 핵심적인 대선공약이었고, 국민과의 약속이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약속을 스스로 버렸다고? 자네가 약속을 저버려도 된다고 자문했는가? 오만방자한 인간일세. 자네의 오만방자한 행태는 그냥 둘 수 없었다”고 발끈했다.

이와 관련, 김 소장은 “지금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했던 검찰개혁 ‘시즌1’이라고 하는 수사권 조정도 문 대통령의 2017년도 대선 공약으로 3년 동안 추진해서 법 개정을 한 것”이라며 “그러니까 ('시즌2'는) 오히려 대선을 앞두고 공약으로 공론화해서 국민적 지지를 얻은 다음 대선 이후 새 정부의 국정 과제로 추진하는 게 오히려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요컨대, 김 소장은 수사권 조정이 검찰개혁 ‘시즌1’이었다면 ‘시즌2’에 해당하는 "중수청 설치문제는 현 정부가 아닌 차기 정부가 추진할 과제로 넘겨야 한다"고 지극히 자의적인 해석을 내린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