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속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천안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서
긴장감 속 '화이자 백신 접종 시작'…천안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서
의료기관 종사자 492명…1차 3∼9일, 2차 24∼4월 1일 접종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1.03.03 1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예방접종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첫 예방접종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화이자 백신 접종이 3일 충남 천안 실내배드민턴장에 설치된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됐다.

중부권 예방접종센터에는 긴장과 기대감이 감돌았다.

백신을 주사기에 옮기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백신을 주사기에 옮기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화이자 백신은 영하 60~90도의 초저온 상태에서 보관하다 접종 전 해동해야 하기 때문에 주사 준비실에는 긴장감은 더 컸다.

백신 소분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백신 소분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의료진들은 화이자 백신 희석 메뉴얼에 따라 해동된 백신을 준비된 주사기에 소분했다.

주사기는 최소잔여형(LDS·Low Dead Space)을 사용했다.

화이자백신(사진=채원상 기자)
화이자백신(사진=채원상 기자)

1바이알(병)당 6명 이 접종 할 수 있다.

중부권 권역센터 화이자 1호 접종자는 순천향대 병원 코로나 전담병동 간호사인 서윤하씨(25).

접종에 앞서 열체크를 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접종에 앞서 열체크를 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서씨는 "코로나전담병동 간호사로서 백신이 나오길 기다렸는데 처음으로 맞게 돼서 설렌다"며 "하루 빨리 마스크 벗는 날이 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반응 관찰 모니터(사진=채원상 기자)
이상반응 관찰 모니터(사진=채원상 기자)

순천향대 천안병원 간호사 김지영씨(27)는 "처음에는 걱정되고 불안했지만 막상 접종하고 나니 걱정할 필요가 없었던 것 같다"며 "많은 국민들이 의료진을 믿고 백신을 접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문수 병원장은 "백신 접종은 중부권 지역주민에게 행복한 삶을 돌려드리는 새로운 희망의 디딤돌이라 생각한다"며 "여러나라에서 백신에 대해 검증한 만큼 순서가 오면 안심하고 백신을 맞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방접종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예방접종 모습(사진=채원상 기자)

백신접종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순천향대 천안병원, 단국대병원, 국립공주병원, 베스티안병원, 공주의료원 의료진 중 백신접종 신청자 107명을 상대로 진행한다.

이들은 주사를 맞은 뒤 3주 후 추가로 2차 접종을 한다.

1차 접종은 오는 9일까지, 2차는 오는 24일부터 4월 1일까지 실시한다.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비해 15분에서 30분동안 대기해야한다.(사진=채원상 기자)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비해 15분에서 30분동안 대기해야한다.(사진=채원상 기자)

접종 인원은 492명이다.

이와는 별도로 이날 이곳에서는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대전보훈병원 등 10개 자체 접종의료기관과 5개 지역센터 관계자를 상대로 참관 교육도 진행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6일 화이자 백신 1만6380도스(8190명 접종분)를 이곳에 배송한 뒤 초저온 냉동고에 보관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종범 2021-03-04 18:28:25
신종코로나19 근본대책 제시
‘신종코로나19에 대한 영적인 정체규명과 발생원인 및 섭리적 근본대책 제시’의 제목으로 모정주의사상원(母情主義思想院, http://www.mojung.net/) 홈페이지에 상세하게 밝혀놓았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본 게시물이 댓글의 성격과 맞지 않는다면 삭제하셔도 무방하며 사전 양해 없이 글 올린점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