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검찰에서 제 역할은 여기까지"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검찰에서 제 역할은 여기까지"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3.04 14: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화면 캡쳐
사진=뉴스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를 공식화했다.

최근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던 윤 총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사퇴하면서 사실상 정계 입문의 길로 들어섰다.

4일 오전 반차를 내고 대검에 출근하지 않았던 윤 총장은 오후 2시 대검찰청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들을 향해 오늘 총장직에서 사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나라를 지켜온 헌법 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했다.

계속해서 우리 사회가 오래전에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서 검찰에서 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그동안 저를 지지했던 국민들, 날선 비판을 했던 국민들에게 모두 감사하다.”고 끝맺었다.

윤 총장의 퇴임식은 이르면 4일 열릴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일민 2021-03-05 05:29:09
시원~~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