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욱 "진중권, 분노만 있고 인간의 온기가 없는 깃털보다 가벼운 사람"
장경욱 "진중권, 분노만 있고 인간의 온기가 없는 깃털보다 가벼운 사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3.05 01: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씨가 4일 임은정 검사의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게시글에
〈진중권 씨가 4일 임은정 검사의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게시글에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이라는 험악한 악성 댓글을 직접 달아 비판을 받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진중권 씨의 충실한 '팩트체커'를 자처하고 있는 장경욱 동양대 교수가 이번에는 '족집게 도사'로 변신했다.

그는 4일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모해위증 의혹 수사권을 빼앗긴 임은정 부장검사(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의 고뇌를 언급하면서 진 씨의 SNS 공격을 가상적으로 미리 점쳤는데, 예언이 정확히 적중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임 검사님의 직무배제 관련 뉴스를 보았다. 임 검사님은 제겐 조직 내부에서 고투하는 현장인의 모범"이라며 "내용은 잘 모르지만 조직에 애정을 갖기에 개선하려는 태도, 조직이 벽처럼 느껴지는 상황에서 겪는 고뇌가 공감되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작년부터 인지도 높은 사람의 독설을 빌어 임 검사님에 대한 공격글이 언론에 오를 때마다 마음이 좋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어떤 '진보' 지식인의 공격글이 또 기사화 될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그가 말하는 '인지도 높은 사람'과 '어떤 진보 지식인'은 한때 같은 학교 동료 교수였던 진 씨를 겨냥한 것이다.

그는 "임 검사님의 직무배제 건에 대해 독설을 내뱉는 사람이 있고 그런 게 기사회된다면 그것은 현장의 고충에 참여한 적 없는, 깃털보다 가벼운 사람의 것이 확실하다"며 "'분노만 있고 인간의 온기가 없는' 그 정도의 언어는 베댓글에도 넘친다"고 꼬집었다. 

또 "사회 정의를 가장한 그런 욕설들에 상처입지 않기를... 성원하는 목소리가 더 와닿으시길 기도한다"라고 적었다. 

그리고는 "제가 이 글을 어제 초고로 썼다가 괜한 오지랖 부리는 것 같아 포기했는데, 오늘 보니 제가 족집게였다"며 히죽 웃었다.

'혹시나' 했던 진 씨가 '역시나' 임 검사 페이스북 글에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이라는 험악한 악성 댓글을 단 것이다.

그는 이날 임 검사의 한 전 총리 관련 게시글에 직접 댓글을 달고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근데 그 분이 대변 본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서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겁니다. 본인도 재심을 원하지 않잖아요. 암튼 열심히 뿌리세요”라고 할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힘네요 찐석사 2021-03-05 02:46:42
농담에 이런얘기가 있다.. 물에 빠져도 넌 다리만 둥둥뜰거라고.... 왜냐면 에 빠져서도 물속에서 입만 나불댈거라 다리만 '뜬다고........ 찐상찐하 유아 독찐존... 세상에 찐만 유일한 순수, 순백, 무죄, 무한진실 척척석사 찐거사... 또다시 시작된 열변 들 재밌네.... 가네 평안 하세요.... 일본 요즘 마이 불안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