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치'를 부추기는 정치인들…”계룡산 선무당 헛소문까지”
'윤석열 정치'를 부추기는 정치인들…”계룡산 선무당 헛소문까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3.08 1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하기 전 김한길-정대철 전 의원 등 反문재인 노선의 舊정치인들을 만나 자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채널A/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하기 전 김한길-정대철 전 의원 등 反문재인 노선의 舊정치인들을 만나 자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채널A/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Thank you, guys!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하기 전 反문재인 노선의 舊정치인들을 만나 정치자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이 8일 내던진 짧은 한마디다. “고마운 녀석들!”이라는 뜻으로, 시큰둥하게 비웃는 듯한 뉘앙스가 물씬 풍긴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각자 속을 다 드러낸다”면서, 「윤 전 총장이 ‘친문’과 거리가 먼 여권 원로 정대철·김한길 접촉」이라는 제목의 〈채널A〉 보도를 캡춰해 올렸다.

〈채널A〉는 전날 “지금까지 취재를 종합해보면, 사퇴하기 전 원로 정치인들과 접촉한 걸로 전해지는데 정대철·김한길 전 의원”이라며 “두 사람 면면을 살펴보면 민주당 출신이지만, 현 정부와는 거리를 둔 인사들”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어떤 정치를 할지 방향을 타진 중인 걸로 보인다”며 “그는 이들에게 향후 자신의 정치적 진로와 관련한 조언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고, 본격적인 정치 행보는 다음 달 7일 보궐선거 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고 덧붙였다.

요컨대, 윤 전 총장이 만난 이들은 모두 현 정권과는 등을 돌린 舊정치인들이라는 점에서 그의 지향점이 反문재인 노선에 있음을 가늠해볼 수 있다. 

이런 가운데 그가 최근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조언을 받았다는 일부 보도도 있었다. 하지만 윤 전 장관은 회동 사실을 부인하며 “제가 만난 건 윤 전 총장이 아니라 그분 아버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파평 윤씨 종친으로 왕래하던 윤 전 총장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를 근래 몇 번 만났으며, 그 자리에서 윤 전 총장 얘기는 꺼내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에서는 윤 전 총장을 ‘충청 대망론’으로 포장해 펌프질하는 기미가 보인다. 정진석 의원이 “윤석열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민주주의 파괴에 맞서 싸우겠다”고 적극 지지에 나서면서, 일각에서는 “대선 출마 다짐을 위해 계룡산을 오를 것 같다”는 등 계룡산 선무당 같은 헛소문까지 나돌고 있는 상태다.

윤 전 총장 부친의 고향이 충남 논산(파평 윤씨 집성촌)인 점을 이용, 정략적으로 '충청 대망론'을 만들고 부채질하는 것으로 보이나, 실제 충청지역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그같은 여론은 '제로'에 수렴할 정도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전날 한 MBN과의 인터뷰에서 "성급하게 정치를 시작하기보다는 대한민국 미래 비전을 열심히 준비하면 좋겠다"고 윤 전 총장에게 훈수를 두었다.

이에 황교익 맛칼럼니스트는 “안철수가 10년차 정치인이라고 윤석열을 초짜 대하듯 한다”며 “윤석열이 정치검사로 뛴 지가 30년 가까이 되는데, 말 뒤집기에 어깃장 놓기, 막말 던지기 등등에서 안철수가 배워야 할 게 더 많아 보인다”고 비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1-03-08 15:40:30
충청도에서 받아주지않아.그나저나 윤총장 처키처렁 생긴거 나만 느끼는건가?